제주 풍랑경보. 강풍주의보 여객선 및 항공기 통제
제주 풍랑경보. 강풍주의보 여객선 및 항공기 통제
  • 진기철 기자
  • 승인 2005.03.2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감온도 영하권,25일 오후부터 차차 풀릴 듯

24일 제주도 해상에 오후 2시를 기해 풍랑경보가, 육상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돼 제주와 다른 지방을 연결하는 일부 여객선과 항공기 운항이 통제됐다

이에 따라 제주∼부산항로의 현대 설봉호를 제외한 인천, 목포, 완도, 녹동, 마라도 등 5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또 제주발 항공기 일부구간의  결항으로 인해 수학여행단 등 관광객 5000여명의 발이 묶이고 있다.

이와 함께 산간지역에는 간간이 눈발이 날리고 있으며  제주와 서귀포를 잇는 1100도로에는 1.5㎝ 가량의 눈이 쌓여 소형차량의 경우 월동 장구를 갖춰야만 운행이 허용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기상청 내일 아침까지 계속해서 비나 눈이 조금씩 더 내리고 찬 대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제주 산간지역에는 많게는 5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같은 추위는  25일 낮부터 서서히 풀리고 모래아침부터는  평년 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