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의장 “변칙 예산 운용, 도정 신뢰성에 큰 타격”
박희수 의장 “변칙 예산 운용, 도정 신뢰성에 큰 타격”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7.2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정례회 폐회사에서 7대자연경관 회계처리 불투명 문제 등 집중 성토

박희수 제주도의회 의장
박희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이 7대자연경관 선정 과정에서 불거진 문제 뿐만 아니라 제주도정 전반에 걸쳐 당면한 주요 현안에 대한 의회의 역할을 강조하고 나섰다.

특히 박희수 의장은 20일 오후 열린 본회의에서 제297회 정례회를 마감하는 폐회사를 통해 7대자연경관 선정 과정에서 회계처리가 불투명하게 이뤄진 것을 두고 우근민 도정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박 의장은 “지난해 도민들로부터 모금된 전화투표 기탁금 56억7000만원 중 10억원 가까운 돈이 회계절차 없이 행정전화 요금으로 대납된 사실이 밝혀졌다”며 “예비비 전용 등 변칙적인 예산 운용은 도정의 신뢰성에 큰 타격이 아닐 수 없다”고 엄중히 꾸짖었다.

이에 박 의장은 “감사원 감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이번 사태를 통해 행정 집행에 대해 냉철하게 반성하고 성찰의 기회로 삼을 수 있기를 도정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어 “이번 기회에 의회도 주어진 몫을 다하고 있는지 자성하고, 변화와 개혁의 길로 나설 수 있어야 한다”며 당면한 도정의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의회의 역할을 주문하고 나섰다.

박 의장은 당면한 주요 현안사업 중 하나로 우선 18억원을 들여 용역이 실시되는 등 2008년부터 추진해오다 백지화된 제주시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산업의 과도한 예산낭비 문제를 꼽았다.

이와 함께 시민복지타운 내 제주시청사 부지 활용 문제, 주류도매업체를 대리점으로 선정하고 특정 업체에 대해 계약을 위한 기간을 연장해주는 등 특혜 의혹이 불거져 감사위원회에서 기관장 경고까지 받았음에도 아직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제주도개발공사의 삼다수 유통대리점 선정 문제를 짚었다.

또 일관성 없는 행정과 고도 완화에 따른 법령 위반, 특혜시비가 불거진 연동그린시티 문제와 중문관광단지 매각 문제 등을 거론하기도 했다.

이에 박 의장은 “의회가 짚어야 할 주요 현안에 대해 시의적절한 대응이 이뤄졌는가를 되돌아보면서 “필요에 따라 행정사무조사 등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조치를 통해 의혹 해소는 물론 도민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해 나가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부분에 대해 박 의장은 “우리 의회는 의혹 해소에 있어서 토마스 제퍼슨의 말처럼 ‘원칙의 문제에는 바위처럼 흔들리지 않을 것’임을 굳게 다짐한다”면서 “집행부에 끌려다니지 않는 의회, 제 목소리를 다 내는 도민들이 바라는 의회를 만들어나가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