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30 18:10 (월)
“진실 왜곡, 책임 회피는 사태 악화시킬 뿐”
“진실 왜곡, 책임 회피는 사태 악화시킬 뿐”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5.2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제주화장품기업협회, 도․선도단 해명 기자회견에 재반박 나서

광역경제권 선도사업 중 뷰티향장산업에 제주도내 업체들이 대거 탈락하고 기준 미달 업체들이 선정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사)제주화장품기업협회(회장 박광열)가 도 정책기획관실과 선도사업지원단의 해명 기자회견에 대해 재반박에 나섰다.

(사)제주화장품기업협회(이하 협회)는 22일 반박 자료를 통해 지난 21일 장성철 도 정책기획관이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의혹이 제기됐으나 소명된 사안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 “도의회 문화관광위 전문위원실에 확인한 결과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소명한 사실이 없는 허위 발표이므로 정정 발표할 것을 장 기획관에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또 주관기관 자격이 제주에 창업 1년 이상이 아니라 본사 설립이 1년이 넘으면 부적격이 아니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협회측은 “올 4월 3일 주최한 설명회 때 ‘제주도에 창업(제주세무서 사업자등록)이 1년이 넘어야 하고 부가가치세법에 의거 제주세무서에 부가세를 납부하는 기업을 주관기관으로 한다’고 확정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협회는 “제주도와 선도단의 주장대로 해석상 주관기업 자격이 바뀌었다면 재공고와 재공지를 통해 알려야 함에도 이러한 절차가 없었으므로 절차상의 결함으로 부적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협회는 당초 문제를 제기한 목적이 “이 사업을 통해 제주도정이 제주지역 경제와 제주도민, 제주향토기업의 발전을 통해 실질적으로 제주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어주기를 원했던 것이고 잘못된 부분을 시정하고 추후 재발을 방지하기를 원하는 것”이라며 “진실을 왜곡해 사태의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더욱 사태를 악화시키고 어쩔 수 없이 외부기관에 문제를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성토했다.

또 “무늬만 제주 기업엔 부적격 업체를 감싸도는 행태는 향토기업을 무시하고 제주도민의 자존심을 더럽히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