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7대경관 투표, KT ‘국제전화 빙자 사기’ 전모 드러나”
“세계7대경관 투표, KT ‘국제전화 빙자 사기’ 전모 드러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4.2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일본에서 투표 집계” 해명하면서 고지서에는 착신지 ‘영국’으로 국제통화료 부과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KT의 제주7대경관 선정투표 국제전화 사기 사건 입증자료를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7대경관 선정을 위한 전화 투표에 대한 KT의 해명이 오락가락하면서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는 가운데, KT가 국제전화 투표를 빙자한 사기극을 벌였다는 결정적인 자료가 공개됐다.

제주참여환경연대 등이 전화투표에 참여한 일반 도민의 통화내역서를 확인한 결과 국제전화요금으로 부과되면서 착신국가가 영국으로 명시돼 있었다는 것이다.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주민자치연대, 곶자왈사람들, 탐라자치연대, 서귀포시민연대 등 제주도내 6개 시민단체는 25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7대 자연경관 투표를 둘러싼 KT의 국제전화 사기행각이 그 추악한 모습을 드러냈다”며 착신국가가 ‘영국’이라고 찍힌 통화사실 확인 내역서를 공개했다.

KT측은 지난 2월 7대경관 투표와 관련해 국제전화가 아니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001-1588-7715’ 전화번호가 영국으로 걸려가는 전화의 단축번호라고 주장했었다.

하지만 다시 국제전화가 하루 200만통이 걸려나가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증언이 KT 내부에서 제기되자 다시 말을 바꿨다.

2011년 4월부터 전화 호는 해외교환기를 거치지 않고 국내 지능망 교환기에서 처리됐지만, 일본에 있는 KT Japan에 설치한 해외서버에 전용회선을 통해 데이터를 전송한 국제투표서비스라고 주장한 것이다.

시민단체들이 공개한 한 시민의 통화요금 내역서. 오른쪽 상단에 착신지가 영국으로 표시돼 있다.

하지만 참여환경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이 전화를 이용한 제주도민들의 통화내역서를 확인한 결과, 2011년 10월에 같은 전화번호로 걸린 전화 요금은 국제전화요금으로 부과되면서 착신국가가 영국으로 명시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이들 시민단체들은 “해외교환기를 거치지 않은 서비스에 대해 국제전화 요금을 부과한 것 자체도 말이 안되는 거짓”이라며 “게다가 KT 스스로도 일본 소재 서버에 투표 결과를 전송해서 국제투표라더니 도대체 착신국가가 ‘영국’으로 명시된 것은 무엇이냐”고 추궁했다.

홍영철 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
시민단체들이 이번 사건을 “KT가 전국민을 상대로 저지른 매우 악질적인 사기사건”이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모두 세가지다.

우선 투표와 관련해서 온간 기술방식이 다 동원됐는데, 이는 KT가 이 전화서비스가 국제전화 아님을 분명하게 인지하고도 이를 국제전화인 것처럼 고의로 기망하고자 온갖 노력을 했음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시민단체들은 “KT가 주관사로부터 국내투표로 전환하라는 권고를 받고도 국제전화요금을 부과할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투표 결과만 일방향으로 전송받아 집계할 서버를 굳이 일본에 가져다놓았다”며 “이는 기술적으로 국제전화가 아님을 알면서도 국제전화 요금을 청구하기 위해 기술적 조작을 통해 스스로 알리바이를 만든 것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또 요금 청구를 하면서 고객을 속이기 위해 착신국가를 영국으로 명시한 점을 들었다.

단체들은 이에 대해 “국제전화는 착신국가에 따라 요금이 다르기 때문에 요금고지서에 착신국가가 반드시 명시된다. 이는 국제전화 요금 부과에 가장 기본에 해당하는 내용”이라며 “KT가 고객을 속이기 위해 매우 조직적으로 착신국가에 관한 전산데이터를 거짓으로 왜곡하면서 사기를 자행했음을 보여주는 충분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또 “이 정도의 기술적 조작과 착신국가에 관한 전산 조작이 가능한 것은 실무 단위에서 가능한 일이 아니며, 이석채 회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이 관련되지 않았다면 결코 가능할 수 없었던 일”이라며 “그 점에서 이석채 회장은 사법적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고 압박했다.

한편 KT공대위와 참여연대, KT 새노조,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노동위원회는 이날 같은 시각에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