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WCC 총회 공식 항공사 날개 달았다
대한항공, WCC 총회 공식 항공사 날개 달았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4.0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CC조직위-대한항공, 3일 공식항공사 업무협약 체결

WCC 조직위원회와 대한항공이 WCC 총회 공식항공사 지정에 따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한항공이 2012 세계자연보전총회(WCC) 공식 항공사로 선정됐다.

WCC조직위에 따르면 3일 조직위원회 사무처에서 김종천 조직위 사무처장과 우기홍 (주)대한항공 여객사업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2 세계자연보전총회 공식항공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주)대한항공은 올 9월 6일부터 9월 15일까지 열흘간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2 세계자연보전총회의 공식항공사 역할을 맡게 된다.

대한항공은 이미 지난 1990년대부터 환경경영이념을 선포하고 사막화 방지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해외 식림사업, 연료 소모와 소음을 감소시킨 친환경 항공기 도입 등을 통해 녹색경영을 실천해 오고 있다.

김종천 조직위 사무처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항공사인 대한항공이 전 세계 1만여명 이상이 참가하는 2012 세계자연보전총회를 널리 알리고 성공적인 행사가 되도록 적극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기대감을 표명했다.

또 우기홍 대한항공 여객사업본부장은 “글로벌 명품 항공사로서 전 세계에서 친환경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는 대한항공은 공식 항공사로서 2012 세계자연보전총회가 ‘녹색 코리아’의 국격을 한층 높이는 성공적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 9월 제주에서 열리는 WCC 총회에는 전 세계 환경 전문가, 각국 국가 원수와 정부 수반을 비롯한 고위급 인사, 경제인, 학자, 언론인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