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01 (금)
“지역구 후보는 야권 단일후보, 정당투표는 통합진보당에”
“지역구 후보는 야권 단일후보, 정당투표는 통합진보당에”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4.0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진보당 제주도당 4.11 총선 핵심공약 발표 기자회견

통합진보당 제주도당이 4.11 총선 핵심공약 발표에 따른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을 들어 총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통합진보당이 정부의 민간인 불법 사찰과 일방적인 해군기지 공사 강행에 대해 총선에서 심판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통합진보당 제주도당은 2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4.11 총선 핵심공약 발표에 따른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구 후보는 야권단일후보에게, 정당 투표는 통합진보당에 압도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통합진보당은 “국무총리실에서 민간인 불법사찰이 공공연하게 이뤄진 것은 군사독재 시절에도 없었던 일”이라며 특히 “미국의 닉슨 대통령이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하야한 일에 버금가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전직 대통령에게 그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정부와 새누리당의 물타기 행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지금 이 시간에도 강정에서는 정부와 해군의 일방적인 공사 강행을 저지하고 구럼비를 지켜내기 위한 힘겨운 사투가 벌어지고 있다”며 “제주도의 공식 요청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자행되고 있는 구럼비 폭파행위는 제주도민을 무시하고 홀대하는 행위”라고 성토했다.

이에 통합진보당은 “이번 총선에서 이명박 정부와 새누리당 정권에 강력한 경고와 따끔한 심판이 이뤄져야 한다”며 특히 “2004년에 이어 제주 춠긴의 진보적 여성 국회의원이 당당히 국회에 입성할 수 있도록 성원해주기 바란다”고 비례대표 후보 9번인 오옥만 제주도당 공동위원장의 국회 입성을 위해 지지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당은 총선 핵심공약으로 △해군기지 전면백지화 및 비무장 평화의 섬 실현 △한미 FTA 폐기, 한중 FTA 중단 및 1차산업 육성 △내수경제 회복 및 경제민주화 실현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청정제주 구현 △안전하고 따뜻한 보편적 복지공동체 구현 △자치권 부활, 주민참여 풀뿌리 생활자치 강화 △4.3특별법 개정 및 국가추념일 지정 등을 약속했다.

특히 제주도당은 해군기지 전면 백지화와 관련, 지난해 이월예산을 전액 환수하고 해군기지 부지 일대를 생태평화공원으로 조성, 평화의 의미를 되새기도록 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이와 함께 제19대 국회 원 구성 즉시 국정조사특위를 구성, 해군기지 입지 선정에서부터 공사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의호기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9번 오옥만 제주도당 공동위원장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후보 9번인 오옥만 제주도당 공동위원장은 “제주지역의 오랜 구태정치를 청산하고 진보정치의 싹을 키우는 데 함께 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제주지역 5인 국회의원 시대가 열리면 해군기지 문제와 예산, 국제자유도시 완성, 내수 시장의 신장 등의 문제를 해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오옥만 도당 공동위원장과 강경식 안동우 박주희 김영심 의원, 도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대원 후보(일도2동 갑) 등이 참석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