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검증기간 공사 강행 책임은 해군이 져야"
제주도 "검증기간 공사 강행 책임은 해군이 져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3.2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의 구럼비 바위에 대한 발파 공사 강행과 관련, 제주도가 공식적인 대응에 나섰다.

제주도는 25일 오후 ‘해군의 공사 실시에 따른 제주특별자치도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해군의 책임’을 언급하며 해군에 대한 불쾌한 심기를 숨김 없이 드러냈다.

제주도는 보도자료에서 “지난 3월 23일 국무총리실과 제주도는 15만톤급 크루저산 입출항 가능성에 대한 2차 시뮬레이션 결과 검증회의를 개최하기로 뜻을 같이 하고 이를 공식 발표했다”며 “이러한 차원에서 공사와 관련 해군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했고 언론을 통해 그 뜻을 분명히 전달한 바 있다”고 밝혔다.

도는 이같은 뜻을 정부에도 전달했다고 이 보도자료를 통해 재확인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군은 24일 오후 3시50분부터 민군복합형관광미항 사업과 관련한 공유수면 매립공사 구역 내에서 공사를 했다”고 지적했다.

도는 이어 “이번 국무총리실과 제주도간 합의한 시뮬레이션 결과 검증 회의는 4월 6일까지 일정한 기간을 정해놓고 하는 것”이라며 “짧게 정해진 기간마저 해군이 협력해주지 않은 데 따른 책임은 해군이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의 이같은 입장 발표는 사실상 해군의 공사 강행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적인 대응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해군측은 청문이나 시뮬레이션 검증과는 별개로 여전히 공사는 강행한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제주도가 어느 정도 수위로 대응에 나설 것인지 여부가 주목된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