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 해군기지 공사장 입구 이틀째 충돌 … 연행자 속출
<1보> 해군기지 공사장 입구 이틀째 충돌 … 연행자 속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3.0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정현 신부가 활동가 연행에 항의하며 웃통을 벗고 공사장 정문 앞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문정현 신부가 활동가 연행에 항의하며 웃통을 벗고 공사장 정문 앞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해군이 8일 이틀 연속 구럼비 해안 발파와 케이슨 투입을 예고하는 등 본격 공사를 강행하고 있는 가운데, 강정마을 주민들과 활동가들이 공사장 정문 앞과 강정천 다리에서 거세게 항의하는 과정에서 잇따라 충돌이 빚어지고 있다.

특히 이날 오전 민주통합당 정동영 의원과 김재윤 의원이 해군기지사업단측과 면담을 요청했으나 제지를 당하는 과정에서 문정현 신부를 비롯한 성직자들과 활동가들이 공사장 정문 앞에서 대치하고 있다.

또 영국의 평화활동가인 엔지 젤터 등 몇 명이 공사장 정문이 잠시 열린 틈을 타 공사장 내부로 들어가 현수막을 펼쳐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는 중이다.

영국의 평화운동가 엔지 젤터가 해군기지 공사장 정문이 잠시 열린 틈을 타 공사장 안으로 들어가 현수막을 펼쳐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경찰의 활동가 연행에 항의하며 강정마을 주민들과 활동가들이 연행차량이 나가지 못하도록 막는 과정에서 대치하고 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