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강정해군기지 국회청문회 및 특검제 도입" 약속
통합진보당 "강정해군기지 국회청문회 및 특검제 도입" 약속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2.2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회 등의 특검제 도입 촉구에 대해 통합진보당이 가장 먼저 화답하고 나섰다.

통합진보당 제주도당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강정해군기지 문제와 관련, 국회 청문회 개최와 특검제 도입을 약속했다.

통합진보당 도당은 “기술검증위의 보고서는 도민들의 기대에 부합하지 못했으며 총리실 고위층 인사가 보고서 채택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국방부는 공정성과 객관성이 담보되지 않은 시뮬레이션 결과를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통합진보당은 “이명박 정부와 국방부가 불법과 탈법, 부당한 권력 개입을 통해 강정해군기지 공사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강정해군기지 국회 청문회를 개최, 크루즈 선박 입출항 기술검증위의 보고서 채택 과정 등 지금까지 정부기관의 불법, 탈법적 추진과 권력 개입 의혹을 풀어갈 것”이라는 의지를 천명했다.

또 “지금까지 해군은 강정해군기지 공사 강행을 위해 주민들을 이간질시키기고 경찰과 검찰등 국가권력을 동원해 주민들과 평화활동가의 인권을 탄압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진상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통합진보당은 “제주해군기지 건설 강행을 위한 이명박 정부의 인권 유린 등에 대한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제 도입을 중앙당과 협의해 추진할 것”이라며 “강정해군기지 원점 재검토와 백지화를 위해 민주당 등 야권과 연대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도당은 이번 4.11 총선에 출마한 통합진보당의 이경수 후보(제주시 갑)와 현애자 후보(서귀포시)가 강정해군기지 국회 청문회와 특별검사제 도입을 공약으로 채택했다는 점을 부각시키기도 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