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7:20 (금)
열린우리당 "병역회피 의혹 도덕적 책임 져라"
열린우리당 "병역회피 의혹 도덕적 책임 져라"
  • 문상식 기자
  • 승인 2006.05.2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31지방선거가 5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후보들간의 선거전이 과열 양상을 띄고 있는 가운데 열린우리당 제주도당은 현명관 후보 장남의 병역회피 의혹과 관련해 26일 논평을 내고 "현명관 후보는 병역 회피 의혹에 대한 도덕적 책임을 져라"고 요구했다.

열린우리당 제주도당 홍진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현명관 후보의 오만함이 날이 갈수록 더해지고 있다"며 "현명관 후보는 장남의 병역회피 의혹과 관련해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적반하장 격으로 문제를 제기한 열린우리당에 화살을 돌리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홍 대변인은 "현 후보는 장남이 군대에 가지 않은 것이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하고 있지만 공직 후보자로 장남이 병역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것에 대한 아무런 도덕적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며 "현 후보의 태도는 제주도민과 병역 의무를 이행한 많은 청년들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변인은 "현행 병역법 제11조에는 징병검사를 받아야 할 이를 받지 않거나 징병검사를 연기한 사람이 그 연기 사유가 소멸된 해 또는 다음 해에 징병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현명관 후보 장남은 대학 재학 중인 19세에 징병검사를 한 차례 연기했다가 20세부터 25세까지는 미국 유학을 이유로 다시금 징병검사를 연기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또 다시 27세인 1992년에는 미국 유학을 핑계로 입영을 연기하다가 1993년과 1995년에는 이민을 이유로 입영을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홍 대변인은 "현행 병역법에는 입영 연기자의 연기 사유가 해소된 때에는 지방병무청장이 따로 입영을 할 수 있게 하고 있다"며 "즉 입영연기 사유가 해소됐다면 바로 지방병무청에 그 해소 사유를 알려 병역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고 상세히 설명했다.

홍 대변인은 "현 후보의 장남은 1984년부터 1990년까지 징병검사를 연기하다 1992년에는 입영을 연기했다. 사실이 이러하다면 1991년에는 현 후보 장남이 징병검사를 받았고 그 해에 입영을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기가 있었다는 것이 열린우리당의 판단"이라며 "특히 미국 유학을 핑계로 입영을 연기한 1992년 이후 또 한 차례 병역 의무를 충분히 이행할 수 있었다는 것이 열린우리당의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은 현 후보가 더 이상 오만한 정치적 회피 발언을 그만두고 자신의 장남의 병역 미이행에 대해 도민 앞에 사과하고 책임있는 답변을 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