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도프로젝트 부지확보 위해 전담부서 운영"
"선도프로젝트 부지확보 위해 전담부서 운영"
  • 윤철수 기자
  • 승인 2005.03.15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철훈 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 15일 기자간담회

신임 진철훈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은 15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7대 선도프로젝트 추진에 따른 부지 확보를 위해 개발센터 내에 토지 취득과 보상업무를 전담하는 부서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진 이사장은 또 "전담부서 운영을 통해 사업부지가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하고, 외부적으로는 공익을 중히 하면서도 사익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토지주들과 협의하며 부지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선도프로젝트 총 사업비 가운데 민자부분이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 개발사업의 성공여부는 투자유치에 달려있다"며 "투자자가 있는 곳이라면 국내.외를 다니며 세일즈하도록 하겠고, 중앙부처 및 입법부 등과도 협력해 설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진 이사장은 "개발센터 본사가 서울에 있다보니 도민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한 도민여론 수렴에 한계가 있었다"먀 "다음달 중으로 본사를 제주로 이전해 센터조직을 사업추진체제로 전환시키겠다"고 말했다.

또 쇼핑아웃렛사업과 관련해서는 "앞으로는 지역상인, 전문가그룹, 기타 각계인사들로 위원회를 구성해 도민합의를 이끌어내겠다"며 "지역상권에 피해를 주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내국인 면세점에 대해 품목 제한과 가격상한제, 연령제한 등 개선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제주도와의 협력관계에 있어서는 "제주도와 개발센터는 다른기관들 보다도 각별한 협력이 필요하다"며 "제주도 공무원들은 물론 개발센터 임직원 모두가 이러한 사명감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분들이 우려하는 것처럼 갈등은 전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최근 한나라당이 제기한 거취문제와 관련해 진 이사장은“이사장 임기 3년을 채우는 것은 임면권자의 권한으로 언급할 수 없다”고 발히고, 내년 지방선거 출마의향과 관련해서도“현직 지사가 있는 만큼 그 같은 얘기는 적절치 않다”고 언급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