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기지범대위, 해군기지 출두요구서 남발에 ‘발끈’
군사기지범대위, 해군기지 출두요구서 남발에 ‘발끈’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1.09.26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기지 건설사업과 관련한 경찰의 소환장 남발에 대해 제주군사기지범대위가 26일 성명을 내고 강력 반발했다.

범대위는 성명에서 “서귀포경찰서가 주민과 활동가 등을 대상으로 발부한 요구건수가 100건을 넘서고 있다”며 “8월24일 연행사건으로 출두요구서만 60건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어 “카드회사도 아니면서 공무집행방해 등 각각 출두요구서를 발부하고 있다”며 “연관없는 마을주민을 경찰에서 조사하려다 항의하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범대위는 또 “소환한 사람의 혐의가 없자, 오히려 채증된 다른이의 신원 파악을 요구하는 뻔뻔함까지 보였다”며 “경찰은 무차별적인 출두요구서 남발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강동균 회장 강제연행 사건에 대해 책임있는 사과를 먼저 해야 한다”며 “부당한 공권력 행사에 대해 고소, 고발 등 법적인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