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17:24 (수)
우 지사 "차고지증명제, 백지화 할 수도"
우 지사 "차고지증명제, 백지화 할 수도"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1.04.2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주자 경제적 상황 충분히 고려…방안 찾지 못하면 원점서 재검토"

우근민 제주지사
우근민 제주지사가 차고지증명제를 백지화 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우근민 지사는 20일 열린 제28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도정답변에서 “거주자의 경제적인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도입하는 것은 왜곡될 소지가 있다. 이러한 점을 충분히 고려하고 개선해 차고지증명제 용역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마저도 합리적인 방안을 찾지 못한다면 원점에서 재검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 지사는 “예전에는 차고지 증명제도에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차고지 용역은 본인이 당선되고 취임하려는 사이 이뤄졌다. 이는 제주사회에 심각하기 때문에 이뤄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차고지 증명제도 용역의 연기됐다. 이는 그만큼 제주사회에서 말이 많으니까 매듭을 짓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고지 증명제는 2007년 2월 1일에 시행했다. 대형차량도 2015년부터 전면 시행하는데 용역이 나오더라도 심도 있게 검토해한다. 용역의 로드맵대로 시행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열린 도정질문에서는 유독 제주도내 주차문제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쏟아져 나왔다.

하민철 의원(한나라당)은 현재 제주시가 용역중인 신제주 로얄호텔 앞에 공용주차장이 건설됐지만 저조한 회전율을 지적했다.

신영근 의원(한나라당)은 차고지 증명제가 시행할 경우 주거지역 부족으로 공동주택과 자연녹지 난개발을 우려했다.

소원옥 의원(민주당)은 차고지 증명제 시행시 제주시 구도심 지역에 거주하는 경제적으로 열악한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김진규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