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북 등재 장영주 작가, 돌하르방의 脈을 짚다 1
기네스북 등재 장영주 작가, 돌하르방의 脈을 짚다 1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12.20 11:48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아 2021-12-21 08:46:28
제주가 고향인지라 '돌'의 귀함을 잊고 산지 오래네요. 칼럼을 읽고서 제 주변에서 무심하게 굴러다니는 돌들이 다시금 새롭게 느껴집니다.

무심한산책 2021-12-20 21:46:09
제주의 돌, 현무암,
현무암으로 만들어진 돌하르방,
갑순이와 갑돌이의 일생,
잃어버린 돌하르방,
늘 거기에 있어서 무심하게 지나쳤던 제주의 보물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글입니다.

꿀돼지 2021-12-20 21:44:00
제목이 말하는 것처럼 . 돌하르방을 통해 제주의 맥을 느낄 수 있는 글입니다. 특히 잃어버린 하르방을 찾는 시 소개는 내 소유였던 것이 없어진 것처럼 제주를 사랑하는 마음을 확인하게 되는 칼럼니스트의 배려에 놀랐습니다. 작가의 발자취따라 , 칼럼니스트의 안내따라 제주를 느껴보게 되었습니다.

2021-12-20 21:25:52
예술혼을 간직했네요
칼럼에서 작가의 40년 발자취에서 현무암을 다듬는 예술가까지 제주 혼이 담아있습니다.

2021-12-20 21:22:26
좋은글 감사합니당
제주의돌은 앞서 글에서 섬세하게 잘표현했듯이
많은 의미가 함축한것 같아요
화산석 현무암은 오브제(조형)의 미적가치와
잊혀져가는 제주의 삶도
고스란히 내포 되어있죠
제주 작가의 시작은 제주의 설화와 함께 여러형태의 돌을 관찰하던 옛생각을 떠올리며
잠시 잃어버린 제주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좋은 글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