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추자 매립장, 행정당국이 "불법 자행"
'불타는' 추자 매립장, 행정당국이 "불법 자행"
  • 윤철수 기자
  • 승인 2010.07.2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 추자매립장 불법소각 자행실태 폭로
"불법소각 단속해야 할 행정당국이 수년간 불법 자행"

제주 추자도에 소재한 쓰레기 매립장에서 연중 불법 소각이 이뤄지고 있는 사실이 제주도내 환경단체에 의해 또다시 확인됐다.

2005년 환경단체에 의해 처음 이러한 사실이 알려진 후, 현재까지도 불법소각은 여전히 성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불법소각을 단속해야 할 행정당국이 되레 이러한 불법소각을 자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제주YWCA, 제주YMCA, 제주환경운동연합으로 구성된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공동대표 김정열, 윤용택, 김태성)는 29일 추자도 매립장의 불법소각 행위를 모니터링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 단체들은 "생활쓰레기가 안전하게 매립돼야 할 매립장이 일년 내내 불타고 있는 곳이 있는데, 바로 추자도 매립장"이라며 이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폭로했다.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는 "추자도 매립장의 불법소각은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지난 2005년 환경단체에 의해 매립장 내 불법소각 문제가 이슈화됐지만 추자면은 불법적인 소각행위를 멈추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2005년 이후 지금까지 '불법소각' 여전히 성행"

이들 단체에 따르면, 당시 행정당국에서는 불법 소각하는 매립장을 정비하고, 위생매립장을 준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그리고이듬해인 2006년에 또 다시 불법소각 문제가 논란이 되면서 이의 문제해결을 위한 위생매립장 건설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지난해 10월에는 위생매립장이 건설되면서 기존 시간당 300kg 규모의 소각로와 함께 운영되고 있고, 추자도의 불법소각은 완전히 사라질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지난 26일 이들 단체가 현장조사결과 바닷가에 위치한 비위생 매립장에서는 여전히 소각행위가 자행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상자는 물론이고, 캔류와 병류 등도 마구잡이로 섞여 소각을 하는 바람에 폐기물의 폭발도 잦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영웅 제주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현장을 방문할 당시 매캐한 냄새가 진동을 하고 있었고, 불법소각으로 인한 연기는 하루 종일 이어졌다"고 말했다.

#"텅 빈 위생매립장, 소각재 전용매립장으로 전락"

이와함께 이들 단체들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불법소각이 이뤄지고 있는 매립장 바로 지척에 최근에 건설된 위생매립장이 위치해 있는데, 이곳은 소각재 전용매립장으로 전락해 있는 실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단체들에 따르면, 추자도 위생매립장은 많은 예산을 들여 조성된 위생매립장이지만 이곳에는 생활쓰레기가 반입되고 있지 않았고, 대신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소각재만 마대에 넣어 반입되고 있었다는 것.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는 "위생매립장은 지난해부터 가동하기 시작했지만 눈짐작으로 약 50마대 정도의 소각재만 보관되어 있을 뿐이었고, 바로 옆 비위생 매립장에서는 종일 불법소각이 이뤄지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추자면은 주민협의체가 생활쓰레기 반입을 거부하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생활쓰레기 매립을 목적으로 건설한 매립장에 그 목적대로 사용하지 않고 불법소각을 자행하는 것은 어떤 식으로든 이해하기 힘든 변명"이라고 반박했다.

#"음식물쓰레기가 일반 쓰레기와 섞여 소각"

음식물 쓰레기 처리에 있어서도 문제가 많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단체는 "클린하우스가 설치돼 있는 추자도에는 음식물 쓰레기 수거함이 있었는데, 주민들은 비닐봉지 채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고 있고, 추자면은 이를 일반 생활쓰레기와 섞인 채 수거하여 소각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영웅 처장은 "그러다보니 소각로의 폐기물 성상이 불량할 뿐만 아니라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도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 돼 버렸다"고 말했다.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는 "추자도에서 벌어지고 있는 행정당국의 불법행위에 대해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겠다"면서 추자면과 제주특별자치도 감사위원회에 조사의뢰는 물론, 사법당국에 고발조치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단체들의 이러한 주장은 실제 현장에서 사진으로 촬영해 증거를 확보하고 있어, 앞으로 행정당국의 '불법소각' 자행문제에 대한 파문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디어제주>

<윤철수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