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생활체육협의회 뇌물사건 관련자 항소 기각
제주도생활체육협의회 뇌물사건 관련자 항소 기각
  • 진기철 기자
  • 승인 2006.02.15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판부, "뇌물수수 보기 어렵다"오 모 전 제주도기획관리실장 '무죄'

제주도생활체육협의회 뇌물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항소가 모두 기각됐다.

광주고등법원 제주부는 15일 오 모 전 제주도기획관리실장(56)에 대한 항소심에서 "뇌물을 수수했다고 보기가 어렵다"며 검찰의 항소를 기각, 원심대로 무죄를 확정했다.

재판부는 또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2년6월에 집행유예 4년과  추징금 2000만원을 선고받고 항소한 고 모 전 제주도지사 비서실장(55)에 대해서도 "원심 형량이 무겁다고 볼 수 없어 항소를 기각한다"고 판시했다.

이와함께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던 이 모 전 제주도생활체육협의회장(61)에 대해서는 원심대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