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인치어 숨지게한 교사 벌금 1500만원
행인치어 숨지게한 교사 벌금 1500만원
  • 진기철 기자
  • 승인 2006.02.03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법, "음주운전은 죄질불량하나 합의된 점 감안"

음주운전을 하다 행인을 치어 숨지게 한 교사에게 1500만원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송현경 판사)는 3일 교통사고특례법 위반 혐의로 지난해 11월 구속 기소된 제주시내 모 여고 교사 부 모 피고인(44.제주시)에게 벌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음주운전을 하며 사람을 치어 숨지게한 것은 죄질이 불량하지만 피해자 측과 합의가 된 점을 인정해 이같이 선고한다"고 판시했다.

한편 부씨는 지난해 11월 1일오후 6시50분께 제주시 용담1동 소재 모 마트 앞을 혈중알콜농동 0.053% 상태에서 자신의 세피아 승용차를 운전하고 가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 조모씨(62.제주시 오라2동)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 됐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