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1 17:53 (금)
아들 친구인 장애여성 성폭행 40대 징역 2년
아들 친구인 장애여성 성폭행 40대 징역 2년
  • 진기철 기자
  • 승인 2006.01.2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법, "죄질 극히 불량..피해자도 강력한 처벌 원해"

아들의 친구인 정신지체 장애여성을 성폭행한 40대 파렴치범에게 징역 2년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조한창 수석부장 판사)는 25일 성폭력(장애인에대한 준강간)혐의로 지난해 10월 구속기소된 조 모 피고인(49.제주시)에 대해 "정신지체 장애인을 성폭행 한 것은 죄질이 극히 불량하고 피해자 측에서도 강력한 처벌을 원하고 있기 때문에 징역형이 불가피하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한편 조 피고인은 지난해 5월 초순과 같은해 9월 말께 제주시 삼도2동 소재 모 여관으로 아들 친구인 K양(24.여.정신지체 2급)을 유인한 뒤 술을 마시게 하고 2차례에 걸쳐 성폭행 한 혐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