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3-01 16:51 (금)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 침수예방사업 완료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 침수예방사업 완료
  • 김규정 인턴기자
  • 승인 2009.11.26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표선면 성읍리 영주산 인근인 뒷동산천 재해위험지구의 침수 예방 사업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 영주산 일원은 상습적인 침수로 농경지가 유실되는 지구로서 지난 2007년 태풍 '나리'가 내습했을 때 도로 및 농경지 피해가 심했던 지역이다.

이에 서귀포시는 지난 2007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총 43억원을 투자해 3.2km구간의 침수예방공사를 완료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이번 정비사업은 도로와 농경지의 침수를 해소함은 물론 배수기반 시설을 확충함으로써 중산간지역의 개발로 인한 하류 구간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역할이 클 것"이라며 "내년에도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을 조기발주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권 보호는 물론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을 줄 것"이라 설명했다.<미디어제주>

<김규정 인턴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