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관 회장, 에버랜드 CB관련 검찰 소환 가능성
현명관 회장, 에버랜드 CB관련 검찰 소환 가능성
  • 윤철수 기자
  • 승인 2005.12.21 13: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삼성 비서실 실무진 관여 정황 포착 소환 검토

내년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지사 후보로 출마할 가능성이 높은 현명관 삼성물산 회장이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21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사부는 1996년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장남 재용씨 등 남매가 에버랜드 전환사채를 인수할 때 삼성 비서실 실무진이 일부 관여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검찰은 재용씨 등이 CB를 인수할 때 사용한 수표에서 남매가 상호 배서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 자금 입금 전표상 4남매가 본인 명의로 자금을 입금한 것으로 돼 있지만 당시 재용씨는 일본 유학 중이었고, 나머지 동생 3명은 10대 후반에서 20대 중반 사이의 나이였으며 상호 배서를 한 점 등으로 미뤄 비서실 등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이에따라 검찰은 에버랜드 CB를 실권하지 않고 인수한 CJ(당시 제일제당) 등 법인주주 실무자들을 잇따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또 실무자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현 회장의 소환 조사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 회장은 이건희 회장 등 주주들과 함께 법학교수 43명에 의해 특경가법상 배임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한편 현 회장은 1994년 2월부터 1997년 3월까지 에버랜드 감사를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치명타 2005-12-22 15:50:30
치명타... 청렴을 강조하는 공직사회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