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 받은' 돌하르방, '불쌍한' 돌하르방
'복 받은' 돌하르방, '불쌍한' 돌하르방
  • 김환철 객원기자
  • 승인 2009.07.02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환철의 포토뉴스] <9> 대정 돌하르방의 명과 암

많은 관광객들과 제주도민이 찾는 서귀포시 대정 추사관 정문 앞 돌하르방은 아주 정비가 잘 돼 있어 관광객과 학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마을 안으로 조금만 들어서면 아쉽게도 조금 전과는 정반대의 상황이 벌어진다. 돌하르방들이 담벼락 밑에 팔까지 묻힌 채 서 있는 돌하르방이 있는가 하면 금방이라도 떨어질 듯 위태로이 서 있는 돌하르방도 있다.

돌하르방에 대한 보다 세심한 정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미디어제주>

* 이 글의 1차적 저작권은 김환철 객원기자에게 있습니다.
 

<김환철 객원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