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좋던 숲은 어디로...'
'그 좋던 숲은 어디로...'
  • 김환철 객원기자
  • 승인 2009.06.22 09: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환철의 포토뉴스]<8> 물찻오름 트레킹코스 개발의 '이면'

제주 비자림로 물찻 오름 입구는 불과 일년 전만해도 전국 진 동호인들이 산수국 개화 시기에 맞춰 촬영을 하러 모여들던 곳 이기도 하고 차를 타고 지나가던 관광객들도 차를 세워 휴식을 취하면서 사진촬영을 하던 곳이기도 하다.

트레킹코스 개발이란 명목 또는 숲을 찾는 탐방객을 위한 명목이라는 미명하에 어떻게 그 좋던 숲을 이렇게까지 바꿔놓을 수 있었는지 모르겠다.

물론 이곳 뿐만은 아니라 요즘 도민과 관광객이 조금만 찾는 곳 이라면 어디든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단면을 보는 듯 해 참으로 안타깝고 아쉬울 뿐이다.

트레킹코스를 개발하고 쉼터를 만들더라도 자연을 보존하면서 할 수도 있지 않을까?<미디어제주>

* 이 글의 1차적 저작권은 김환철 객원기자에게 있습니다.
 

<김환철 객원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09-06-22 21:33:18
한표!

돌쇠 2009-06-22 11:20:51
비명은 미명이 아닌감요.이러나고도 그렇고....ㅉ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