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錢)의 수난시대, '귀하게 써 주세요'
돈(錢)의 수난시대, '귀하게 써 주세요'
  • 원성심 기자
  • 승인 2009.01.13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손상 화폐 교환 1240만원 '급증'

지난해 지폐가 불에 타는 등의 손상으로 인한 화폐교환이 1240만원 규모로 전년도 806만원보다 434만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13일 발표한 '2008년중 소손권을 새 돈으로 교환해 준 규모' 자료에 따르면 불에 타거나 오염, 훼손 또는 기타 사유로 심하게 손상되어 못 쓰게 된 화폐의 교환 건수가 212건 1240만원으로 전년도 대비 176건 806만원에 비해 건수로는 36건, 금액으로는 434만원으로 급증했다.

이 중  불에 탄 경우가 817만원 74건으로 가장 많았고,  장판밑에 눌려서 훼손된 경우가 234만원 53건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관계자는 "소손권 가운데 불에 탄 지폐의 경우 재가 원형을 유지하고 있으면 그 부분도 남아있는 면적으로 인정해 교환해 준다"며 "화재로 돈이 탔을 경우 재가 흩어지지 않고 보관상태 그대로 가져와야 교환할 수 있다"고 말했다.<미디어제주> 

<원성심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