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기자]더욱 돈독해진 ‘상생의 情’
[시민기자]더욱 돈독해진 ‘상생의 情’
  • 강행필 시민기자
  • 승인 2005.09.28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절 계기 '1사1촌' 교류 활발...특산품 구매ㆍ독거노인 등에 격려품

갈수록 확대되는 농산물 시장 개방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을 살리고 도시·농촌의 상생(相生)을 위해 전국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1사1촌 운동'.

도·농 교류의 바람직한 틀로 큰 사회적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도내에서도 지난 추석절을 계기로 본 궤도에 오른 것으로 평가됐다.

제주도가 도민 통합형 제주경제살리기 대책의 하나로 지난 4월부터 이 사업을 전개한 결과, 이 달 들어 자매결연 농어촌 및 기업 사이에 '결연마을 특산물 구매'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또한 제주화력발전소를 비롯해 도교육청, 제주체신청, (주)애경유화, 농협 등은 이 기간에 결연 마을을 찾아 혼자 사는 노인 등에게 격려품을 전달하는 등 도-농 협력의 사례로 자리잡고 있다.

이와 함께 (주)일해, (주)경농제주지점, 제주개발공사, 문화진흥원 등은 마을 행사 시 이들 마을을 지원하는 등 '1사1촌 운동'에 참여하는 도내 업체들이 모범적인 도농교류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