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의원 선거 25개 소선거구제 바람직"
"광역의원 선거 25개 소선거구제 바람직"
  • 윤철수 기자
  • 승인 2005.09.14 16:3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동수 제주도의회 운영위원장, 14일 기자회견서 밝혀

제주도의회가 용역을 의뢰해 제주특별자치도 대비 도의회 기능 및 역할강화 방안 연구를 수행한 결과 광역의원 선거구의 경우 한 선거구에서 2명의 의원을 선출하는 '중선거구제'가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얻은 가운데 고동수 제주도의회 운영위원장이 14일 이에대한 개인적인 반론을 제기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고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정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고 위원장은 "용역결과에서 제시한 중선거구제는 시대변화의 흐름에 적합하지 않다"며 "제주도 인구가 지난 10여년 사이 제주시 편중이 두드러졌고, 인구편차가 심화됨에 따라 선거구도 재편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무리한 의원정수를 늘리기 보다는 인구비례라는 원칙을 철저히 적용시켜 비용절감과 효율성을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며 이의 대안으로 선거구를 늘리는 방식의 '소선거구제'를 제안했다.

고 위원장이 제안한 소선거구제는 인구비례에 따라 △외도.도두.이호 선거구 신설 △연동과 노형을 갑과 을로 분리 △오라.아라 선거구 신설 △일도1.이도1.건입 선거구 신설 △일도2 갑.을 선거구 분리 △이도2 갑.을롷 분리 △조천.추자 신설 △구좌.우도 신설 △동홍.서홍 신설 등을 통해 25개 선거구로 만들자는 것이다.

즉, 제주시가 14개 선거구, 서귀포시가 4개 선거구, 북제주군이 4개 선거구, 남제주군이 3개 선거구 등 25개 선거구의 소선거구제로 시행하자는 것.

고 위원장은 이러한 소선거구제를 원칙으로 해 구체적인 선거구 조정안을 담은 2개안을 제시했다.

한편 고 위원장의 이날 제안에 따라 향후 제주도의회가 특별자치도 시행이 확정된 후 선거구 획정 및 의원 선출방식을 결정하는데 있어 진통이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05-09-15 12:58:23
저비용 고효율의 의회를 구성합시다

궁금이 2005-09-14 16:55:10
늘리려고 혁신안을 찬성했나? 무엇보다도 자기 동네에서
도의원이 나와야 한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