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이전 혁신도시 북제주군이 최적지"
"공공기관 이전 혁신도시 북제주군이 최적지"
  • 김정민 기자
  • 승인 2005.09.12 17:0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남희 북제주군의회 의장, 12일 제기...입지경쟁 '촉발'

이남희 북제주군의회 의장은 12일 "9개 공공기관이 들어설 혁신도시는 북제주군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서, 향후 공공기관 입지선정과 관련해 산남지역과 북제주군간 유치경쟁이 한층 달아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의장은 이날 열린 제127회 임시회 개회식에서 수도권 공공기관이 이전할 혁신도시 입지와 관련한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의장은 "혁신도시는 지역의 균형발전 차원에서 산남에 유치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북제주군에 들어서야 함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이전 기관들이 북제주군에 들어서기를 선호하고 있으며, 제주시와 인접한 지리적 접근성과 주변기관과의 시너지 효과 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혁신도시 입지로 '북제주군'이 최고 적지임을 강조했다.

이와함께 이 의장은 주민투표와 관련한 도민분열과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문제와 제주특별자치도 추진에 따른 교육계와 노동계, 의료계의 반발에 대해서도 한마디했다.

그는 "주민투표와 관련해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권한쟁의 심판 청구건에 대해 그 결과를 의연히 지켜볼 것"이라며 "의회 본연의 기능과 역할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지금 제주사회는 주민투표에 따른 후유증이 봉합되기는 커녕 분열과 갈등이 심각해지고 있고, 제주특별자치도 기본계획안을 놓고 각계가 반발하는 등 이에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며 "제주사호에 불신을 초래하고 갈등과 분열을 부추긴다면, 행정계층 구조개편이나 특별자치도가 과연 존재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의장은 "하루속히 불신을 치유하고, 갈등과 분열을 봉합해 화합을 도모하고, 미래발전의 길을 가야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북제주군의회는 14일까지 3일 회기로 열린 이번 임시회에서 북제주군이 제출한 제3회 북제주군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안을 비롯해 각종 조례 개정안을 심의해 처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귀포시민 2005-09-13 10:59:37
산남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나
지금 서귀포는 유령의 도시로 변해가고 있다
밤 9시만 되면 사람을 볼 수 없다.
이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다.

남이야 죽던 말던 나만 잘 살면 된다는 사고에 기인한 발상이다.
효율성을 따지면 공공기관은 제주에 올 필요가 없다.
북군은 제주시의 발전으로 가만히 있어도 제주시 사람들이 몰려 올텐데
마치 서울의 영향으로 경기도가 발전하듯이

제주의 균형발전을 위하여 혁신도시는 반드시 서귀포 또는 서귀포 인접 남원에 와야 한다. 혁신도시는 균형발전 차원에서 내려 오는 것이지 복잡한 곳에 와서 더 복잡하게 하려고 오는 것은 압니다. 제주시에 올 거면 제주시가 더 복잡해지는데 좋을 것이 무어냐? 아예 오지 않는 것이 좋다.

북군 출신 2005-09-12 17:55:40
기자님이 쓰신 기사처럼 북제주군은 제주시와 가깝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행정에서 역차별을 받아왔습니다.
혁신도시에 있어서는 북제주군도 배려받아도 되지 않을까요

남제주군민 2005-09-12 17:53:07
행정구조 개편으로 인해 산남지역이 소외 되고 있는데
어느 누구하나 산남을 걱정하는 이는 없네
제주시, 북제주군은 날로 번창하지만
서귀포시, 남군은 발전은 커녕 인구는 줄어들고 젊은층은 제주시로
교육이다,직장이다. 이유는 많치만 !!!
도지사님 선거 실시후 약속하신 산남지역 발전 제시방향을
꼭 이행해 주리라 믿습니다.

편집국 2005-09-12 17:33:39
바로 수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