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23 11:08 (화)
국제회의 산업의 메카 제주
국제회의 산업의 메카 제주
  • 문익순
  • 승인 2008.09.02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문익순 제주컨벤션뷰로 사무국장

국제교류의 기반이 되는 국제회의 산업은 관광산업의 꽃으로 불린다. 관광과 전시회, 이벤트를 겸하는 국제회의 산업은 단연 부가가치가 높다.

현대사회의 각광을 받고 있는 국제회의는 도시위상의 향상, 주민의 자긍심 배양, 부의 창출 등 사회경제적 효과를 수반한다. 국제회의를 자국에 유치하려는 국가 간, 국제회의도시 간 경쟁도 치열하다.

고부가가치산업을 유치하여 도시의 위상을 높이고 지역경제를 창출하려는 지역이기주의와도 무관치 않다. 제주에서도 유관기관 간 네트워크를 구성하여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에 임하고 있다.

경쟁대열에서 비교우위를 점하기 위한 네트워크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제주는 수려하고 청정한 자연환경과 잘 갖추어진 회의시설이 다른 도시에 비해 손색이 없다.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에 힘입어 국제회의 제주개최가 날로 확대되고 있다.  

휴가철인 금년 8월 한 달만해도 국내외 기업체의 학술회의가 줄을 이었다. 한국질량분석학회 여름 정기학술대회 등 16건이 제주에서 개최됐다. 컨벤션센터와 각 호텔에서 열린 회의에 내국인 6,157명, 외국인 425명이 제주를 찾았다.

이로 인한 직접생산효과는 대략 60억원, 지역경제파급효과는 약 137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또한 2008년 8월까지 유치한 국제회의는 11건에 이르며, 참석예상인원도 9,800명(외국인 500명 포함)으로 금년 목표 12건에 벌써 근접했다.

이를 통한 경제적 파급효과는 약 490억원(한국관광연구원 산출기준)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경제적 파급효과 외에도 관광수입과 고용증대 효과가 있다. 인적교류 확대로 제주의 국제적 인지도가 상승하는 정치적 효과, 국제자유도시 주민으로서의 주인의식 고취와 자긍심 배양의 사회문화적 파급효과도 창출된다.

이러한 결과는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국제회의 개최의 최적조건을 제공하는 제주만의 특유한 자연환경에 기인하는 점도 있다. 또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과 잘 갖추어진 회의시설이 있어 가능한 일이라 여겨진다.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회의유치, 회의진행, 사후관리에 대한 2007년 국제회의 참가자 실태조사결과 제주의 만족도는 국내 1위이다.

2008년 8월 UIA(Union of international Associations)기준에 의한 국제회의 개최건수를 집계한 결과 제주가 국내 2위, 아시아 10위, 세계 42위로 나타났다. 중국을 앞지르고 세계 유수의 도시를 앞지른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실적과 결과에 자만하거나 만족하지 않는다.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제주가 전 세계인들에게 각인되는 그날까지.

<문익순 제주컨벤션뷰로 사무국장 >

#외부원고인 특별기고는 미디어제주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미디어제주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