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제 농.수산물 '호조', 제조업 '부진'
제주경제 농.수산물 '호조', 제조업 '부진'
  • 김정민 기자
  • 승인 2005.08.3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7월 제주경제 동향 분석 결과

지난달 제주지역 경제는 농.수산물 출하액이 호조를 보인 반면 제조업 생산부문은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31일 발표한 7월중 제주지역 경제동향을 분석한 결과 농산물 및 수산물 출하가 모두 늘어나면서 농.수산물 출하액이 전녀동기대비 36.6%나 증가했다.

농산물의 경우는 마늘과 양파를 중심으로 전년동기대비 23.3% 증가했고 수산물은 갈치와 고등어를 중심으로 크게 늘어나면서 전년동기대비 57.8% 증가했다.

반면 지난달 음식료품제조업은 생수.가공차 및 소주를 중심으로 생산이 줄어들었고 비금속 광물 제품제조업도 레미콘, 콘크리트 벽돌 및 블럭을 중심으로 줄어들어 전년동기대비 7.3% 감소했다.

또 매장매출액은 중형매장 매출액이 늘어난 반면 대형매장과 소형매장 매출액이 줄어들면서 전녀동기대비 0.3% 감소해 그동안의 호조세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건설부문의 경우는 건축허가면적 및 건설공사 수주액이 전년동기대비보다 증가한 반면 건축물착공면적은 상업용.공업용을 중심으로 크게 줄어들어 전년동기 41.5%나 감소했다.

특히 관광부문은 외국인 관광객은 늘었으나 내국인 관광객이 줄어 제주지역을 다녀간 관광객수는 전년동기대비 1.1%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관광수입은 3.1% 증가했다.

소비자 물가는 식료품가격이 과실류 및 육류를 중심으로 상승세를 보였고 식료품외 가격도 광열.수도비.교육비 등이 올라 전년동기대비 2.4%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