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취재파일] 주민투표,'그들만의 행사'
[e-취재파일] 주민투표,'그들만의 행사'
  • 김정민 기자
  • 승인 2005.07.15 16:19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구조 주민투표, 시민들 '글쎄요~'

오는 27일 실시되는 제주도 행정구조개편을 위한 주민투표를 10여일 앞 둔 15일 오후.

제주도민들의 주민투표 열기를 직접 느껴보기 위해 제주시부근의 상가들을 돌아다니며 시민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다.
 
2시간정도 상가들을 돌아다니며 들어본 시민들의 생각.

글쎄, 대다수 시민들은 고개를 절레절레 내젖기만 했다.

작은 액세서리 가게에서 만난 한 20대 여성은 "주민투표 선거가 실시된다는 사실은 알고 있지만 점진안이 뭔지 혁신안이 뭔지 잘 모르겠다"며 "행정구조개편이 된다고 해도 실생활에 변화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주민투표에 대한 반감을 표현했다.

한 통신업계 대리점을 지키고 있던 40대의 남성은 "주민투표에 대해 전혀 관심 없다"며 "주민투표에 참여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단호히 잘라 말했다.

음식점에서 일하던 한 40대 여성은 "여기저기 현수막이 걸려 있어주민투표날이 언제인지는 잘 알고 있다"고 말하면서도, "하지만 자기들끼리 싸워 댈 뿐, 실질적으로 내 생활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며 주민투표에 참여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식당에서 일하는 20대 여성 2명도 "주민투표가 있는지도 자세한 선거내용도 전혀 모른다"며 "혁신안지지 단체에서 집으로 전화가 와 선거에 대해 조금 알게 됐을 뿐 투표에 참여할 생각도 없다"고 얘기했다.

길가에 나와 휴식을 취하던 한 50대 남성은 "혁신안을 지지한다"며 "혁신안이 통과되면 의자수만 많은 무능력한 국회의원수가 줄어들 것이니 결국 제주도 예산을 아끼는 방법이다"고  주장했다.

이 말을 듣고 있던 또다른 50대 남성은 "주민투표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면서 다른사람의 말만 듣고 투표를 해야 하느냐"며 반박한 후,  "주위에서 이번 주민투표에 관심있는 사람이 하나도 없는데 굳이 시민들 세금 들여가며 투표까지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안타까워 했다.

이 두 시민은 행정구조 개편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설명한 후 언론보도에도 못마땅한 반응을 보였다. 

 "방송 토론을 봤는데 점진안과 혁신안에 대해 자세히 말부터 해준 후 서로 싸우든지 해야지, 다짜고짜 자기 의견만 속전속결식으로 나열하니 시민들이 제대로 이해하겠어요? 진정 주민들을 위한다면 주민들의 올바른 선택을 이끌어 줘야 하는데, 오히려 언론때문에 갈피를 잡지 못하겠어요."

이날 제주시청 주변 상가들을 돌아다녀 보니 주민투표에 대한 시민들의 인지도가 어느정도인지를 실감케 했다.

행정기관을 중심으로 언론과 시민단체, 학계, 그리고 일명 오피니언 리더격의 층에서만 주민투표 안을 놓고 논란을 벌이는 것은 아닌지 다시한번 의문을 품게 한다.

주민투표법이 제정된 후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실시되는 주민투표라 전 국민의 관심이 집중돼 있다 하지만, 아직 제주도민에게 이의 홍보는 극히 미흡한 듯 하다.

선관위가 방송토론회를 주최하고 있지만, 처음부터 관심있게 논쟁의 전개과정을 지켜본 시민이 아니면 잘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그들만의 논쟁'에 푹 빠져 있다.

제주 주민투표가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남은 기간 2개안에 대해 차근차근 시민들에게 설명하는 노력이 뒤따라야 할 듯하다.

그러한 과정에서 행정구조 개편이 자신과는 먼 '남의 일'이 아니라 바로 자신의 일이요, 제주의 미래라는 생각을 갖게 하고 주민투표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

소위 오피니언 리더그룹을 중심으로 한 '그들만의 행사'로 끝나길 바라지 않는다면.

<김정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05-07-17 12:44:08
우리시민 아니 도민의 의식수준이 문제이다.
대부분 27일날 투표를 한다는 것은 알고 있다.
그러나 혁신안이 무었인지, 점진안이 무었인지 모르겠다는 것이다.
홍보를 안한다는 사람도 있고, 관심이 없다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투표를 한다는 것은 알고 있는 이상 어느쪽이 우리제주도를 위해서 이익인가 하는 것은 관심을 갖고 조금만 알아보면 알 수 있는 것이다.

전국 최초로 제주도에서 실시되는 주민투표!!! 누구를 위한 투표인가
우리 제주도의 백년대계를 위한 투표인 것이다.
투표에 관심없다, 투표를 안하겠다 하는 말은 하지 말자.
조금만 더 관심을 갖어 보자, 그리고 투표만은 하자

점진안이든 혁신안이든 우리 모두의 소신에 따라 투표하면 되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기권하여 투표율을 낮춰서 개표자체를 무산시키고자 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투표율이 낮아서 개표를 못할 경우, 그래서 무효가 되었을경우
중앙정부나 우리나라 국민들의 제주도를 바라보는 시선이 어떠할 것인가
자기네일도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는 역시 섬놈들이라고 한심한 눈으로 바라볼 것이다.
그래서 꼭 투표만은 하고, 점진안이든 혁신안이든 우리손으로 결정을 하여보자
투표만은 꼭 합시다!!!!

늘사랑 2005-07-16 21:19:34
제발 자기들 밥그릇 챙기는 일 좀 그만 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들의 아들 딸들이 살아가야 할 이 제주가
진실로 어떤 모습이었으면 좋겠습니까?
다들 어렵다고들 합니다..
서민들이 웃으면서 살아갈 수 있는
좀 더 잘 사는 제주가 될 수 있기를 진실로 기원합니다..

.. 2005-07-16 11:55:30
난 단 몇명의 의견이라도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무슨 정확한 통계가 중요하단말인가...이런...-.-
게다가..사실 주위에 주민투표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있소?
하나도 어신디.....물론..주미투표에 관심없는 사람들도 문제지만 주민투표가 필요한지부터..근본적인 문제부터..잘못된거아닌가..싶소. 이만.

한번 2005-07-16 11:20:26
시민들이 모른다 모른다 모른다...하고 있는데
정작 주민투표에 참가하라고 홍보해야 할 기초자치단체에서는 마치 불구경하듯 팔짱..언젠가는 점진안 중심으로 엄청 홍보를 해 대더니만, 이제는 그냥 남의 일 쳐다보듯 ...정말 웃기지도 않네요. 길거리의 현수막 걸이대에 주민투표 날 알리는 현수막 하나 없는 것이 바로 그것을 증명...누구 때문인지 시민들은 다 알지요...
그러니까 시민들이 제대로 알수가 있나요?

lee-p-g 2005-07-16 10:58:06
이 기사는 처음부터 주민투표의 부정성을 들어 내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20대 여성의 첫 멘트부터 그렇다. 젊은 여성에게는 미안한 말 일 수도 있지만
가장 정치에 관심이 없는 이 세대이고 여성이다. 조금 객관적으로 보자.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많다. 어찌보면 이 주민투표는 국회의원, 자치단체장 선거보다 더 중요한 선거일 수 있다. 몇 몇 개개인들의 인터뷰 형태의 취재로 모든것을 판단하기에는 오판이 따르는 기사라 본다. 좀 더 정확한 수치와 정보로 기사 쓰기를 당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