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2-04 17:14 (일)
제주 감귤 이대로는 안된다
제주 감귤 이대로는 안된다
  • 김공호
  • 승인 2008.02.05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김공호 제주도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
새해도 벌써 한달이 훌쩍 지나갔다. 신년 종소리가  엊그제 울려 퍼졌는데 2월이 성큼 왔으니 말이다. 설명절이 지나면 농가마다 바쁜 농사철로 접어들게된다. 세월이 참 빠름을 느껴진다.

#2007년의 감귤은 사연이 많다.

간벌에서부터 적과, 태풍피해 방지, 불량감귤 열매솎기, 감귤유통조절명령 발령, 비상품과 단속, 감귤 수출, 북한 감귤 보내기, 최근에는 8번과까지 비상품과 분류 처리 조치 등 한 맺힌 아낙네처럼 한일도 많고 할말도 많았으며 사연도 많았다.

그러나 최근에는 감귤 값마저 낮아 어려운 지경에 직면해 있다.   그동안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여왔던가! 도지사님을 비롯하여 도내외에 많은 분들이 제주감귤을 살리기 위하여 밤낮으로 수많은 노력을 경주하여 왔다.

지금은 시대가 변했다. 당도 12°Bx이상(산1%이하)되는 아주 맛있는 감귤을 소비자가 원하고 있다. 소비자는 가격이 비싸도 고품질의 감귤만을 원하고 있다. 바꾸어 말하면 당도 10°Bx이하 되는 보통 감귤은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당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양보다는 질을 선호하는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현재 제주의 감귤은 어떠한가? 대체적으로 당도 9°Bx,산1%내외로 품질이 낮다. 외국산에 비해 특히 당도가 낮아 품질이 많이 떨어진다. 특히 작년에는 태풍 나리로 인하여 출하초기에 평년보다 당도가 낮아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필자는 지난해 12월중순 감귤협동조합 작목반원들과 함께 중국의  감귤 재배단지를 들러보는 기회를 가질 수가  있었다. 그 때 나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제주 감귤이 중국보다 5년은 뒤처저 있는 것처럼  느껴졌다.

사실, 중국에서는 감귤당도가 12~13°Bx정도가 생산 유통되고   있었다. 그리고, 중국사람들은 현재 당도 향상 목표를 15°Bx로 설정하여 추진하고 있었다. 러시아로도 많은 감귤이 수출되고 있었다.

#제주감귤은 지금부터 변해야 한다.
제주감귤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본다. 감귤정책도 바꿔져야 하고, 감귤재배농가도 모두가 하나같이 애벌레에서 매미가 태어나듯이 100% 탈피하여 새로운 감귤을 생산하는 지혜를 가져야 한다.

원래 감귤원은 완만한 경사지에 조성이 되어야 한다. 그래야 당도 향상을 기할 수 있다. 그러나 제주감귤은 대부분 평지에 감귤원이 조성되어 있다. 문제는 바로 여기서부터 발생 되고 있다. 많은 비가 오면 평지의 감귤원은 내린 빗물을 대부분 토양이 1차적으로 흡수한다. 그리고 2차적으로 감귤나무가 흡수된 물을 다량 빨아 먹는다.

그 결과는 과일의 당도를 떨어뜨리는 원인이 되고 있다. 따라서 제주 노지감귤은 현재 재배되고 있는 평지재배 상태로는 당도 높은 고품질의 과일을 생산해 낼 수 없다.   필자는 제주감귤이 금후 국내외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하여서는 재배시스템을 새롭게 재정비하여야 한다고 본다. 이에 대한 당면 대책을 열거하여 본다.

첫째, 평지에 재배되고 있는 감귤원은 빨리 배수시설을 새롭게 조성하여 많은 강우가 쏟아져도 쉽게 배수가 되도록 조치하여 야 한다.

둘째, 평지에 재배되고 있는 감귤원은 3줄 중 가운데 1줄을 간벌하고 높은 이랑을 만들고 타이벡등 토양피복을 하여 수분조절로서  당도향상을 유도해야 한다. 그러나 본 과제는 금년도 농업기술원에서 현장실증시험을 병행하여 연구 추진할 예정임으로 농가에서는 시험결과를 얻기 전에 따라 하지 않았으면 한다.

셋째, 밀식 감귤원인 경우 소식이 되도록 중간 중간 감귤원 간벌과 방풍수 정비를 잘해서 햇빛이 최대한 많이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넷째, 완만한 경사지에서는 앞서 기술한 평지에서의 감귤재배 내용을 참조하여 맛있는 감귤을 생산해 나아가도록 노력하여야 할 것이다.

다섯번째. 당도 높은 고품질의 감귤품종을 재배하여 당도 향상에 기울여야 할 것이다. 

그러나 그 이외의 재배기술은 제주에서 재배하고 있는 감귤재배 농가들이 중국인들 보다 충분한 감귤재배 기술을 갖고 있어서 고품질을 생산하는데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사료되어진다.

<김공호 제주도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

#외부원고인 특별기고는 미디어제주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