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6 17:45 (화)
제주 해녀를 기억하다 ... 세계적 사진작가의 전시회 마련돼
제주 해녀를 기억하다 ... 세계적 사진작가의 전시회 마련돼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6.0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녀박물관서 피터 애시 리(PETER ASH LEE) 사진전 개최
"해녀 전통, 사라져서 안되며 미래 세대 위한 발자취로 남겨야"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 해녀박물관이 문화갤러리 네 번째 전시로, 오는 30일까지 사진작가 피터 애시 리(PETER ASH LEE)의 '마지막 인어, The Last Mermaid' 사진전을 개최한다. 

전시에서는 구좌읍 평대리 해녀들을 촬영한 사진작품 20여점을 선보여 해녀들의 강인함과 아름다움을 살펴볼 수 있다. 

피터 애시 리는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포토그래퍼이자 디렉터다. 지난 2018년 제주도를 여행하며 제주의 특별한 여성 공동체인 해녀들을 촬영하고 해녀문화를 접했다. 

작가는 “해녀들의 독특한 생활방식, 지혜, 전통은 사라져서는 안되며 미래 세대를 위한 중요한 발자취로 남아야 한다”며 “마지막 해녀를 통해 모든 해녀를 기억하고자 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작가의 영향력으로 지난해부터 보그(Vouge) 매거진, CNN 방송, 뉴욕타임즈(The New York Times) 등에서 작가의 사진작품과 함께 제주의 해녀문화가 소개되고 있다.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세계적인 사진작가의 전시를 통해 제주해녀가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제주도의 소중한 해녀문화유산을 재발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