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1 17:53 (금)
"내년에 우승"...'RYU'와 재회한 김경문, 한화서 첫 우승 맛볼까
"내년에 우승"...'RYU'와 재회한 김경문, 한화서 첫 우승 맛볼까
  • 미디어제주
  • 승인 2024.06.0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대표팀을 지휘한 김경문 감독이 한화 이글스 지휘봉을 잡았다. [사진=연합뉴스]
국가대표팀을 지휘한 김경문 감독이 한화 이글스 지휘봉을 잡았다. [사진=연합뉴스]

 

한화 이글스가 김경문 전 국가대표팀 감독을 신임 감독으로 임명했다.

한화는 2일 "제 14대 감독에 김 감독을 선임했다. 계약 기간은 오는 2026년까지다. 계약 규모는 3년 총액 20억원"이라고 밝혔다.

한화는 김 감독 선임 배경으로 풍부한 경험을 꼽았다. 그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을 이끌며 '전승 우승' 신화를 썼다. 이 당시 김 감독과 함께한 에이스 투수 류현진도 올 시즌을 앞두고 한화로 돌아왔다.

이에 김 감독은 내년에 한화에서 우승 도전을 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그는 계약이 발표된 뒤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한화의 감독을 맡아 무한한 영광이다. 한화에는 젊고 가능성 있는 선수들이 많고, 최근에는 베테랑까지 더해져 전력이 탄탄해졌다. 한화에는 좋은 선발 투수들이 있다. 나머지 부분을 시즌을 마친 뒤 보완해 정상에 도전을 해봐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과연 김 감독이 그동안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화를 강팀으로 변모시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아주경제 이건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