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23 17:43 (화)
제주도, 향토음식점 내실 다진다 ... 6월 한 달 동안 실태조사 추진
제주도, 향토음식점 내실 다진다 ... 6월 한 달 동안 실태조사 추진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5.30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향토음식점 로고.
제주향토음식점 로고.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는 제주향토음식점의 발전 및 내실화를 위해 6월 한 달 동안 도내 향토음식점 59곳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도 지정 향토음식점은 '제주특별자치도 향토음식 육성 및 지원 조례' 제8조 향토음식점의 지정 및 사후관리 등에 따라 매년 모집공고와 현지심사 및 도 향토음식육성위원회의 심의 절차를 거쳐 지정된다.

이번 실태조사에서는 △영업자 지위승계 여부 △휴·폐업 여부 △대표메뉴·소재지 변경 여부 △지정간판 부착 여부 등을 점검한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휴업 및 지정간판 미부착 등 경미한 사항은 현장 시정 조치하고, 지정취소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도 향토음식육성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정서 회수 및 공고 등 지정 취소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지난해 실태조사 결과, 지난해 기준 도 지정 향토음식점 46곳 중 44개소는 지정 유지됐으나, 2개소는 영업자 지위 승계에 해당돼 지정이 취소된 바 있다. 이 이후 15곳의 향토음식점이 추가되면서 현재는 모두 59곳이 영업 중에 있다. 

한편 제주도는 도내 지정 향토음식점에 △제주향토음식점 관광콘텐츠 제작지원 및 누리소통망(SNS) 홍보 △제주향토음식점 홍보 리플릿 제작 및 배부 △제주향토음식점 표지판 제작 등을 지원하고 있다.

강재섭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제주만의 특색있는 향토음식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도 지정 향토음식점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내실있는 제주향토음식점 육성을 위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