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3 18:39 (목)
'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 변우석 위해 이별 선택…시청률도 최고 5.6% 기록
'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 변우석 위해 이별 선택…시청률도 최고 5.6% 기록
  • 미디어제주
  • 승인 2024.05.2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해당 영상 갈무리]
[사진=해당 영상 갈무리]

'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과 변우석의 운명적 재회에 시청률이 들썩였다.

2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20일) 방송된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연출 윤종호 김태엽) 13화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6%, 최고 5.6%,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5.2%, 최고 6.2%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2049 남녀 시청률에서는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2%, 최고 3.6%,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2%, 최고 3.7%를 기록하며 7주 연속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솔(김혜윤 분)은 바뀐 미래를 보고 류선재(변우석 분)를 위해 홀로 담포리에 남기로 한다. 류선재가 자신을 구하던 중 김영수(허형규 분)에게 살해당하는 미래를 내다본 것. 그는 정해진 운명을 바꾸기 위해 류선재에게 기억을 잃은 척 거짓말을 한다. 임솔은 홀로 김영수와 맞서려 하지만 류선재는 다시 담포리로 돌아와 임솔을 구하려 하고 이 과정에서 다시 죽음을 맞는다.

임솔은 류선재의 손목시계에서 남아있는 타임슬립의 기회를 발견하고 그는 다시한번 시간을 거슬러 간다. "만나지 말았어야 할 운명"이라고 생각한 그는 류선재와의 인연을 모두 거부하고 오로지 그를 살리기 위해 애쓴다. 하지만 '현재'로 돌아와 우연한 기회로 '영화사 직원' 임솔과 '배우' 류선재로 재회하게 되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선재 업고 튀어'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