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8 18:52 (목)
제주의 말들, 들판을 달리다 ... '제주마 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제주의 말들, 들판을 달리다 ... '제주마 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4.2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제주마 입목 및 문화축제, 주말 마방목지에서 열려
27일 제1회 제주마 입목 및 문화축제에서 마방목지의 목초지에 방목되는 제주마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27일 제1회 제주마 입목 및 문화축제에서 마방목지의 목초지에 방목되는 제주마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마 100마리가 제주마방목지에 펼쳐진 푸른 초원을 힘차게 질주하는 장관이 펼쳐졌다. 

‘2024년 제1회 제주마 입목 및 문화축제’가 27일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제주 마방목지에서 진행됐다. 

제주의 고유자원이자 천연기념물 347호인 제주마를 중심에 두고, 사라져가는 목축문화를 재현·복원하면서 제주마의 빼어난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널리 공유하기 위해 이틀간 마련한 축제다. 

축제 첫날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을 비롯해 제주도의회, 농협중앙회 및 축산농협, 제주마 및 농업인단체 관계자와 도민 및 관광객 등 30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날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제주마 입목행사로, 오영훈 지사의 신호와 함께 100여 마리의 제주마가 달리는 말몰이 재현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축제기간에만 특별 개방하는 제주마방목지는 영주십경(瀛州十景) 중 하나인 ‘고수목마(古藪牧馬·드넓은 목장에서 풀을 뜯는 말들)’의 배경으로 꼽힌다. 

가족과 함께 행사장을 찾은 한 도민은 “화창한 날씨 속에 푸른 초원을 달리는 100마리의 제주마의 모습에서 자연의 웅장함을 느꼈다”며 “먹이주기 체험 같은 프로그램들이 있어 아이들에게도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행사는 제주마 식전 소개영상을 시작으로 제주마 그림그리기 공모전 시상식, 환영사 및 축사, 개막선언,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기원 퍼포먼스, 제주마 말몰이 재현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오영훈 지사는 행사 첫날 환영사를 통해 국내 유일의 향토마인 제주마 관련 산업 육성과 함께 제주마의 역사와 가치를 보전·전승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지사는 “조선시대 태조 이성계가 탔던 ‘응상백’과 6·25전쟁 당시 미군부대에서 활약한 ‘레클리스’가 제주의 말이라는 기록이 있다”며 “제주마에 깃든 다양한 스토리를 정리해 전 세계에 알리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주마라는 자랑스러운 유산의 활용과 미래세대에 대한 전승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한국마사회, 제주마생산자협회 등 관련 단체·기관과 함께 제주말산업 육성에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27~28일 이틀간 열린 이번 축제에서는 천연기념물 홍보관, 목축문화 전시관, 잣성 트래킹 등이 진행됐다. 

또한 마(馬)퀴즈 온 더 블록, 몽생이 말아톤, 촐밧피크닉, 몽생네컷 사진촬영과 드림캐처 만들기, 목각인형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사전에 공모한 도내 어린이 대상 제주마 그림 그리기 대회 입상작으로 그림 전시존도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