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5 01:14 (토)
울릉도와 독도 지킨 제주 해녀 삶 돌아본다 ... 내년까지 전시 개최
울릉도와 독도 지킨 제주 해녀 삶 돌아본다 ... 내년까지 전시 개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4.15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발물관에서 '독도 그리고 해녀' 공동 기획전 열려
울릉도 및 독도에 적응해 나가는 해녀, 다각도 조망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 해녀박물관은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박물관과 함께 내년 2월 2일까지 독도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독도 그리고 해녀'공동 기획전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울릉도 및 독도로 출어한 제주해녀들의 역사와 활동내역, 조업방식의 변화 등 울릉도와 독도에 적응해가는 제주해녀의 문화사를 다각도로 보여준다. 

울릉도와 제주도를 이어주는 인트로 영상을 시작으로 '제주해녀의 독도 출어 연보', '해녀 어구의 변화', '독도 최초의 주민 최종덕과 제주해녀', '울릉도에 정착한 제주해녀 생애사' 등 4가지 주제로 이어진다. 

'제주해녀의 독도 출어 연보' 에서는 1935년 제주해녀들의 독도 출어의 기록을 시작으로 시대별 울릉도·독도 출향물질이 다양한 사료와 함께 전시돼 제주해녀들의 독도 실효적 지배 강화에 기여했음을 살펴볼 수 있다. 

'해녀의 어구 변화'에서는 제주와는 전혀 다른 환경인 울릉도와 독도 바다어장에 적응하기 위해 사용한 양철로 만든 테왁망사리 등의 물질도구 변화를 볼 수 있는 다양한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독도 최초의 주민 최종덕과 제주해녀'는 1970년대 양철 슬레이트로 지은 해녀들의 숙소인 어민보호소 건물을 재현해 열악했지만 정주어업의 기틀을 마련했던 생활환경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현재 울릉도에 정착한 8명의 제주출신 해녀들의 구술 생애사를 통해 해녀로서 명맥을 이어온 풍성한 삶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지난해에 이어 진행되는 2개년 공동전시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해녀박물관과 독도박물관의 공동전시는 지난 3월 ‘학술교류 및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성과라 할수 있다.  

앞으로 두 기관은 함께  독도 출향물질 역사를 기억하는 제주해녀를 심층적으로 조사·연구해 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전시는 제주해녀들의 독도 영유권 강화에 기여한 제주해녀들의 역사를 다시한번 재조명하는 전시”라며 “앞으로도 두기관의 협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컨텐츠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