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5 22:40 (토)
국민의힘 제주의 총선 완패 "반성과 쇄신 기회로 삼겠다"
국민의힘 제주의 총선 완패 "반성과 쇄신 기회로 삼겠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4.1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된 민주당 후보들에게 축하의 뜻 전해
"더 귀기울이고 새로운 인재들도 영입해 육성"
국민의힘.
국민의힘.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이번 제22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완패한 것에 대해 "반성과 쇄신의 기회로 삼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1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이와 같은 점을 밝혔다. 

국민의힘은 먼저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 3인의 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건낸다"며 "부디 도민의 여망을 받들어서, 국회에서 제주의 민생과 이익을 위한 의정활동을 펼쳐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운을 뗐다. 

아울러 "이번 국회의원 선거에 드러난 민심에 귀 기울이겠다"며 민심은 언제나 옳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앞으로 당과 정부의 변화 속에서 제주의 현안과 정책들도 잘 녹아들 수 있도록 국민의힘 제주도당의 목소리를 높이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여기에 더해 "젊은층에 호소력 있는 정당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지금처럼 세대별로 정치 성향 및 지지 정당이 극단적으로 다르다는 것은 사회적으로도 큰 갈등 요인이 될 수 있기에, 이런 갈등 요인을 관리하고 통합하기 위해서도 40대 이하 세대의 고민과 현안에도 더 적극적으로 귀 기울이는 정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부터 당에 새로운 인재들을 영입하고 육성하는데도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민주당 20년 고인물을 비판하기 전에 우리 국민의힘 제주도당부터 고인물이 되지 않도록 항상 스스로를 돌아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등과의 협조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제주의 민생과 지역의 발전을 위해서라면 언제든지 여·야가 머리를 맞댈 수 있다"며 "당을 떠나서 좋은 정책에는 언제나 함께 고민하고, 협조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오만과 독선에 빠지면 가차 없이 비판하고 바른길을 걷도록 하는 것도 지역의 야당이 해야 될 역할임을 잊지 않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