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5 01:14 (토)
하루 앞 다가온 제22대 총선 본투표 ... 정치권 지지 호소 나서
하루 앞 다가온 제22대 총선 본투표 ... 정치권 지지 호소 나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4.0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 정당별로 지지 호소 나서 ... 민주당 "윤석열 정권 심판"
국민의힘 "제주 정치 교체" ... 녹색정의당 "기후와 진보지키겠다"
사진=미디어제주.
사진=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본투표를 하루 앞두고 도내 정치권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민주당에서는 이번 선거를 통해 현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고, 국민의힘에선 20년 동안 민주당이 독점해온 제주의 정치를 교체해달라는 호소를 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4월10일 총선을 하루 앞둔 9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투표를 통해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먼저 "윤석열 정부 3년 동안 대한민국은 절체절명의 위기에 직면했다"며 각종 비판 사항을 열거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민생 파탄과 물가 폭등, 경제 폭망으로 살기가 매우 어려워졌다. 검찰독재라고 비판받을 정도로 민주주의는 후퇴했다. 대일 굴욕외교로 국민의 자존심과 국격을 떨어뜨렸다. 폭등한 물가에 장보기 겁난다는 말이 나오는데 대통령은 대판 한단 가격이 875원이면 합리적이라고 한다. 대통령 심기를 거스르면 입틀막을 당한다"고 비판했다. 

이외에도 "영부인의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해선 묵묵부답이고, 해병대원 순직 사건 은폐를 위해 국기문란 행위도 거리낌이 없다. 4.3추념식에는 대통령은 물론이고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도 참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윤석열 정권은 반민족·반민주·반평화의 3반 정권이고 무능·무도·무책임의 3무 정권"이라며 "제주도민의 손으로 심판해야 한다. 투표로 심판해 우리의 미래를 지켜야 한다. 투표장에 가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지난 8일 호소문을 통해 "20년 민주당 독점의 고인물을 교체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선거는 20년 독점의 고여있는 제주 정치를 교체하고 미래로 나가느냐, 아니면 끊임없는 발목잡기의 입법 독재를 통해서 과거에 머무느냐의 기로에 선 엄중한 선거"라며 "20년 동안 민주당의 정치력 및 대안 부재는 이미 검증됐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어 "제주의 현실을 보여주는 각종 지표들은 바닥으로 곤두박질치고 있다"며 "개인과 가정의 삶의 질은 20년 동안 나아질 기미가 없고, 오히려 악화하고 있다. 모든 지표가 전국 최하위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특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제주의 경제 여건"이라며 "갈수록 악화 일로를 걷는 소상공인들의 매출과 소득을 보면 마음이 무겁기 그지없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정부 탓으로면 돌리며 대안을 보여준 적이 없다. 바꾸는 것 말고는 답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거듭 "제주의 문제는 일당 독주로는 해결하지 못한다"며 "4월10일 투표소에서 이번에는 바꾸겠다는 도민의 선택만이 다른 미래, 다른 제주를 약속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녹색정의당도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녹색정의당은 먼저 "많은 도민들이 무능 및 불통을 일삼는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을 심판해야 한다는 말씀들을 하신다. 또 지난 20년 넘게 제주 정치를 독식해온 민주당이 제 할 일 못하는 모습에 실망하는 분들도 많았다"고 비판했다. 

녹색정의당은 이어 "녹색정의당이 많이 부족하지만, 노동자, 농민 등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과 사회적 약자 등 이 사회의 차별받는 투명인간들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 왔다는 점은 도민들께서도 인정해 주실 것이라 믿는다"며 "녹색정의당은 언제나 작은 정당이었지만, 약속은 반드시 지켰다. 녹색정의당이 기후를 살리고 진보를 지키겠다. 녹색정의당을 지켜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