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중 교사가 초등생에 바퀴벌레약 살포
수업 중 교사가 초등생에 바퀴벌레약 살포
  • 현도영 기자
  • 승인 2005.06.29 09:2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 안듣자 '벌레만도 못한 **" 욕설...시말서 받고 전근으로 마무리

서귀포시 모 초등학교의 한 교사가 학생들에게 바퀴벌레 살충제를 살포한 일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서귀포교육청과 문제가 발생한 서귀포시 소재 모 초등학교측에 따르면 이달초 교과전담 교사인 J씨(47)가 6학년 교과수업 중 학생들이 말을 듣지 않자 여학생 1명을 포함해 학생 4명을 앞으로 불러 세운 뒤 아이들에게 “벌레만도 못한 XX”라며 교실안에 비치되어 있던 바퀴벌레약을 분사했다.

이같은 사실은 한라일보가 29일자 사회면에 보도하면서 전면에 부각됐다.

이 사건이 있은 후 학생들은 부모에게 이 사실을 알려 학부모들이 학교에 찾아가 강력하게 항의했고, 일부 학생들은 두통을 호소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문이 확산되자 학교측은 학부모들에게 재발방지 차원에서 이 교사를 타 지역으로 전근시키겠다고 약속하고 이 교사에게 시말서를 받는 것으로 사건을 무마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관할 교육청은 몇차례에 걸쳐 진상조사를 벌였지만 학부모들과 학교측이 합의됐다는 점 등을 들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한편 사건이 발생한 초등학교측은 29일 미디어제주와의 전화통화에서 "교사로서 해서는 안될 일이 발생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러나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머리에서부터 발끝까지 뿌렸다는 것은 과장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학교측은 "문제교사가 시말서를 쓰면서 이같은 일이 또다시 발생할 때는 사직하겠다고 밝혀 마무리됐기 때문에 이 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고, "일이 확산되면 제주도 교육에 피해가 될 수 있지 않겠느냐"며 문제 확산을 크게 우려했다.

이와함께 서귀포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29일 미디어제주와의 전화통화에서 "문제의 교사를 타 초등학교로 전출시키기로 했고, 피해 학부모와 교사가 합의를 함으로써 문제가 마무리됐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달선 2005-06-30 18:46:16
그 교사는 직위 해제 시킨 것으로 판정이 났습니다.
빠른 정보에 도움이 되었길 바랍니다.

사실이 아니지 2005-06-30 16:36:39
교사님들 명예를 위해서도 사실이 아니길 빕니다.
그런데 사실이라면 이게 전근으로 끝나서 되는 겁니까.
전근간 학교에서는 병적인 존재라면서 살균제를 뿌리면...
사실이 아니길... 그리고 제주도 선생님들 화이팅!

바퀴벌레라니 2005-06-29 15:02:01
자기 딸하테도 그런 식으로 체벌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