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2 18:53 (수)
한라산의 발자취와 지질정보 한 눈에 담은 지도, 발간된다
한라산의 발자취와 지질정보 한 눈에 담은 지도, 발간된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2.1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 지질도 올 12월 발간 예정
한라산 정상 백록담 전경. /사진=미디어제주.
한라산 정상 백록담 전경. /사진=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한라산이 언제 어떻게 만들어지고, 어떤 지질 성분 등을 갖고 있는지를 한눈에 담은 지도가 발간된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지난 8년간의 한라산 지질조사 결과를 종합 정리해 올해 한라산 지질도를 새롭게 발간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질도는 어떤 지역의 표면에 드러난 암석의 분포나 지질의 구조를 색채나 모양, 기호 등으로 나타낸 지도를 말한다. 한라산 지질도는 한라산을 중심으로 해발 500~900m 이상의 지역, 약 234㎢ 영역을 대상으로 올해 12월경 발간할 예정이다.

지질도 발간에 앞서 한라산연구부는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 ‘한라산 지질도 구축을 위한 지질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총 8년간에 걸친 조사를 통해 한라산에 분포하는 다양한 암석 성분, 각각의 오름에서 분출한 용암의 분포 범위, 오름들의 분출시기 등에 대한 자료를 축적해 왔다. 올해는 그동안 연차별로 진행된 조사 결과를 종합 정리해 지질도를 발간하는 것이다. 

그간의 연구에서 기존 가장 분화된 암석으로 알려졌던 한라산 백록담 조면암보다 좀 더 분화된 유문암이 모세왓 일대에 분포하는 것을 새롭게 확인한 바 있다. 

이외에 다양한 연대측정을 통해 Y계곡 일대의 약 19만 년 전 조면암에서부터 약 2천 년의 연대를 갖는 돌오름까지, 약 20만 년에 걸친 반복적인 화산활동으로 한라산이 형성돼왔다는 것을 논문 및 보고서를 통해 보고한 바 있다. 

특히 올해 발간하는 지질도는 한라산의 지형 변화, 식생 및 토양의 분포와 특성을 연구하는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어 향후 그 활용에 기대가 크다. 그뿐만 아니라, 제주도에 기반을 둔 지역 연구기관에서 자체 연구를 통해 지질도를 발간한다는데도 의미가 있다.

한라산연구부는 올 한해 한라산 지질도 설명회 및 관계전문가 자문, 기존 조사결과 보완 등을 통해 지질도의 완결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한편, 한라산을 포함한 제주도 지질도는 1931년 일본인 지질학자 하라구치 쿠만(原口九萬)에 의해 처음 작성됐다. 

이후 1960년대에 들어 국내 학자들이 제주도 전역에 대한 지질조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를 토대로 1971년에 현 한국농어촌공사의 전신인 농업진흥공사에서 최초 지질도가 발간됐다.

또한 1993년부터 1995년에 걸쳐 성산과 표선지역의 지질도가 발간됐으며, 1998년부터 2000년에 걸처서는 제주·애월, 서귀포·하효리, 모슬포·한림 지질도가 발간된 바 있다. 
 
 김희찬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한라산 지질도는 한라산 지형, 식생, 토양 등 다양한 기초연구 분야의 근간이 되는 주요한 자료”라며 “지질도 발간과 더불어 기초자료의 체계적 정리, 관계 연구자와의 공유 및 공동연구 확대 등을 통해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가치를 더 높이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