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4 09:33 (금)
“충전용 전기 도둑도 막고, 건물주 수익도 올리고”
“충전용 전기 도둑도 막고, 건물주 수익도 올리고”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3.12.1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인써클, 신개념 전기도둑 방지 솔루션 ‘쉐어플러그’ 출시 눈길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인 레인써클이 개발한 신개념 콘센트 '쉐어플러그' 사용 모습. /사진=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인 레인써클이 개발한 신개념 콘센트 '쉐어플러그' 사용 모습. /사진=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전기차 보급 증가와 함께 충전용 전기를 몰래 사용하는 행위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차단할 수 있는 신개념 콘센트가 출시됐다.

13일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 따르면 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인 레인써클(대표 정재웅)이 ‘산업융합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제품으로 인증을 받은 과금형 콘센트 ‘쉐어플러그’가 전기차 충전용 전력 도전(盜電, 전기도둑)이 잦은 공동주택 등을 대상으로 보급되고 있다.

쉐어플러그는 건물 내 전기를 효과적으로 관리해 무단 사용으로 인한 전기 낭비를 막을 수 있는 저렴한 도전 예방 솔루션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기존 수십만원대 과금형 콘센트의 경우 가격이 비싼 데다 한전 불입금, 전기기본료가 발생하지만 쉐어플러그는 유지비 없이 12만 원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셀프 설치가 가능한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별도의 네트워크 연결 없이도 관리가 가능하며, 설치에 따른 공사비와 월 유지비용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쉐어플러그 이용자가 결제한 충전요금은 한전이나 전기차 충전사업자가 아닌 시설 소유주에게 돌아간다는 점도 기존 제품들과는 차별화되는 점이다.

이를 통해 건물주는 걱정 없이 전력을 제공하고, 전기차 이용자는 당당히 쓸 수 있는 시스템이 가동된다.

‘쉐어플러그’는 시중 도어록과 비슷한 기기를 220V 콘센트에 부착하기만 하면 사용자가 선결제 후 충전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 전기 사용량이 아닌 충전 시간 단위로 요금이 부과되며, 전기차를 포함한 다양한 전기제품 충전 수단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산업융합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제품인 쉐어플러그는 KC전기안전 인증을 획득하고 10억원의 생산물책임보험도 가입, 이를 통해 설치자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수익화 모델도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내년 3월까지 플러그링크, 아파트스토리, 이엠피서비스 등과 협업을 통해 서울과 제주 지역에 쉐어플러그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정재웅 레인써클 대표는 “쉐어플러그는 전기 도둑을 예방하는 제품이면서 전기차 뿐만 아니라 전기 오토바이와 퀵보드 등 다양한 모빌리티의 충전 인프라로서도 효용성이 높다”며 “건물주가 자신의 인프라를 활용, 공공 가치를 창출하면서 본인도 이득을 얻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