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4 22:22 (일)
제주지역, 초고령사회 머지않아··· 대응 방안 모색 자리 마련돼
제주지역, 초고령사회 머지않아··· 대응 방안 모색 자리 마련돼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3.11.3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고령사회 포럼 30일 제주연구원서 개최
한국의 65세 이상 인구··· 전체인구의 18.4%
제4회 제주고령사회 포럼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한 지역사회의 대응’이 개최됐다/사진=미디어제주
제4회 제주고령사회 포럼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한 지역사회의 대응’이 개최됐다/사진=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제주지역 인구 고령화의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2023년 제4회 제주고령사회 포럼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한 지역사회의 대응’이 30일 제주연구원에서 개최됐다.

이날 포럼은 제주연구원과 고령사회연구센터, 대한노인회제주연합회가 주관하고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가 주관했다.

행사는 박영란 강남대 실버산업학과 교수의 기조발표와 고승한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장, 현혜경 제주고령사회연구센터장의 주제발표로 이뤄졌다. 또 초고령사회 대응방안에 대한 토론의 장도 마련됐다.

포럼 시작에 앞서 태흥1리 경로당 난타동아리의 신명나는 공연이 진행되며 본격적인 행사의 막을 올렸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 77억명 가운데 65세 이상의 고령층은 9%로 조사됐다. 오는 2050년에는 16%까지 증가가 예상되며 고령화 문제가 점점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대한민국 65세 이상 인구는 전체인구의 18.4%를 차지 중이다. 오는 2025년에는 무려 20.3%에 달하며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어르신들이 인공지능 전화도 받을 수 있고 로봇과 생활하는 시대가 찾아올 것이다”

박영란 교수는 이에 따른 해결방안으로 ‘디지털 에이징 시대에 맞는 스마트 복지’를 강조했다.

박 교수가 강조하는 스마트 복지란 독거노인 응급안전 안심서비스와 스마트 경로당 등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복지다.

특히 박 교수는 새로운 경험 앞에 나이가 문제 되지 않는 세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른 어르신들의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지역사회와 기업들의 적극적 조치가 가장 중요한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고승한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사진=미디어제주
고승한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사진=미디어제주

주제발표를 맡은 고승한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장은 “제주지역은 내년이면 초고령사회가 될 것이며 서귀포지역은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했다”라며 “행정시에서도 초고령사회 대응 정책 사업을 활발히 준비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초고령사회 대응 정책에서의 한계점은 지역 간 균형 발전이 어려울 것이며 행정시 차원의 맞춤형 행정서비스 제공에 한계가 있을 것이다”라며 “초고령사회 대응책의 지속가능성을 유지하고 광역지자체와 기초자치단체 간의 수평적 상생 발전이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혜경 제주고령사회연구센터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제주지역 장수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는 말은 즉 초고령사회에 진입하고 있다는 뜻이다”라며 “대응 방안 마련이 중요한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지역의 초고령사회 대응 방안으로는 사회 중심축의 변화 이해와 사회적 준비가 가장 중요하다”라며 “정치와 경제, 산업, 일자리 등의 전환기 사회에 맞는 구조의 변화가 필요하며 디지털시대 문화의 향유도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제주는 장수의 섬이라 불릴 만큼 오랫동안 건강하게 사시는 분이 많았다”라며 “제주도정은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며 내년에는 679억 원을 투입해 제주지역 어르신들을 위한 활력 넘치는 사업을 준비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