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4 21:45 (토)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투자기업 ㈜컨텍, 코스닥 상장 성공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투자기업 ㈜컨텍, 코스닥 상장 성공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3.11.0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출연금 활용한 시드머니 투자로 첫 상장사 배출 ‘쾌거’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시드머니를 투자한 스타트업 ㈜컨텍이 지난 9일 코스닥 상장에 성공했다. /사진=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시드머니를 투자한 스타트업 ㈜컨텍이 지난 9일 코스닥 상장에 성공했다. /사진=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제주도 출연금을 활용해 투자한 기업이 처음 코스닥 상장에 성공했다.

주인공은 우주항공 분야 스타트업 ㈜컨텍(대표 이성희)이다. ㈜컨텍은 우주 지상국 데이터의 송·수신처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제주센터는 지난 2018년 제주도 출연금을 활용해 3000만 원을 투자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투자금 일부를 회수해 14배의 이익을 실현하기도 했다.

12일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 따르면 지난 9일 코스닥에 상장된 ㈜컨텍은 제주센터의 시드머니 투자 이후 2021년 12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610억 원 규모 시리즈C 투자 유치에 성공하는 등 가파른 성장제를 보였다.

㈜컨텍이 이처럼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제주센터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었다. 제주센터는 제주도와 협의해 ㈜컨텍이 우주지상국 설립에 필요한 부지를 마련할 수 있도록 후속 지원에 나섰고, ㈜컨텍은 이후 2020년 6월 제주 용암해수단지에 아시아 최초의 첫 민간 우주 지상국 구축을 완료하면서 인공위성 데이터 사업에 첫 발을 내디뎠다. 이후 전 세계에 지상국을 추가 건설해 현재 12개의 우주지상국을 운용하고 있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시드머니를 투자한 스타트업 ㈜컨텍이 지난 9일 코스닥 상장에 성공했다. /사진=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시드머니를 투자한 스타트업 ㈜컨텍이 지난 9일 코스닥 상장에 성공했다. /사진=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컨텍은 제주를 우주지상국 기반시설의 주요 거점으로 삼을 계획으로, 제주시 한림읍 상대리에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 우주지상국을 설립하고 있다. 우선 5기의 위성안테나를 먼저 설치하고, 2024년까지 7개의 안테나를 추가 설치해 12기의 안테나를 갖추고 우주지상국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방침이다.

제주센터의 이병선 센터장은 “컨텍의 상장은 제주센터가 시드머니를 투자한지 5년 만에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제주 창업생태계의 역동성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이를 계기로 지역 창업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더욱 고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센터는 지난 2018년부터 제주도 출연금을 활용한 투자사업을 시작했다. ㈜컨텍 외에도 비전벤처파트너스와 벤처투자조합을 설립하고, 크립톤과 개인투자조합을 설립하는 등 민간 투자사와 협력해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누적 35개사에 약 27억9000만 원을 직접 투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