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6 18:00 (월)
제주 흑돼지, 축산업 이끌었나? 축산 조수입 16.9% 증가해
제주 흑돼지, 축산업 이끌었나? 축산 조수입 16.9% 증가해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07.2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축산 조수입 1조3939억원, 전년 1조1922원보다 크게 늘어
코로나19 이후 외식수요 증가, 돼지고기 중심으로 축산물 가격 상승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는 지난해 축산 조수입이 1조3939억 원으로 전년 1조1922억원보다 16.9%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축산분야 조수입이 증가한 분야는 양돈, 말, 기타(반려동물,축산물유통,배합사료) 산업이며, 한육우, 낙농, 가금류, 양봉, 사슴 등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축산 조수입 증가는 돼지고기를 중심으로 한 축산물 가격 상승이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이후 관광객 및 외식수요 증가로 돼지가격이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양돈 분야 조수입이 전년 대비 12.6% 늘어나면서 5345억 원을 기록했다.

말산업에서는 지난해 4월8일 경마 재개 이후 제주마 및 경주마 거래가격 상승 등으로 전년 대비 4.9% 증액돼 조수입 1650억 원으로 집계됐다.

기타 산업 분야의 경우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개선으로 동물병원 매출 증가, 코로나 이후 축산물 유통업체 수 증가와 매출액 상승, 사료원료가격 인상에 따른 배합사료 판매가격 상승 등으로 조수입이 전년보다 49% 증가하면서 4651억 원으로 조사됐다.

반면 한우산업은 사육두수 증가에 따른 가격하락으로 전년 대비 0.9% 감소한 998억 원으로 나타났다.

낙농 분야는 우유 소비부진과 농가폐업에 따른 생산량 감소 등으로 전년 대비 11.7% 감소한 281억 원, 가금분야는 육계농가 및 오리농가 폐업에 따른 생산액 감소로 전년 대비 12.5% 하락한 714억 원으로 집계됐다.

양봉 분야는 월동꿀벌 피해 및 이상기온에 따른 조기개화 현상 등에 따른 꿀 채취량 감소로 전년 대비 14.7% 감소한 214억 원이었다.

사슴, 염소 등 기타 가축 분야는 사슴 사육두수, 녹용 생산량, 기타 가축 사육두수 감소로 전년 대비 5.4% 하락한 86억 원으로 분석됐다.

제주도는 축산분야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기후위기 시대에 대응해 탄소저감 축산경영 및 축산물 브랜딩을 강화하고 실질적인 악취저감 방안 마련, 가축분뇨 정화처리 확대로 친환경 축산사업장을 조성할 방침이다.

또 제주 말산업특구에 걸맞은 경마·승마·마육·연관산업 육성과 더불어 디지털·스마트 축산환경 조성으로 축종별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