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9-26 18:00 (화)
신방식 박사, 한국자연치유학회 학술공로상 수상
신방식 박사, 한국자연치유학회 학술공로상 수상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3.06.0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방식 박사가 한국자연치유학회에서 주는 학술공로상을 받고 있다.
신방식 박사(오른쪽)가 한국자연치유학회에서 주는 학술공로상을 받고 있다.

신방식 (사)제주산림치유연구소 이사장(자연치유학 박사)이 ‘제주 용암 숲(숨골) 지하공기의 분석과 치유효과’라는 논문으로 한국자연치유학회에서 주는 학술공로상을 받았다.

이 논문은 제주 용암숲의 지하공기와 관련, 산소 농도가 높고 연중 일정 수준의 안정된 공기를 배출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신방식 박사는 지하공기 활용방안에 대한 수년간의 연구를 거치며, 제주 용암숲(숨골) 지하공기 정화층을 이용한 공기정화시스템을 개발, 특허도 따냈다.

한국분석과학기술원과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와 화학부 교수, 제주산림치유연구소 공동 분석 결과 용암층지하공기 숨골의 산소 농도는 21.18%로 나타났다. 이는 우리나라 대기 중 평균 산소 농도(20.95%)보다 높으며, 국립수목원 산소 농도(21.0~21.6%)와 유사한 수준이다.

또한 유해 가스성분인 일산화탄소는 0.09ppm 이하이며, 황산화물은 0.01ppm 이하, 질소산화물도 0.04ppm 이하 수준으로 모두 실내공기에 적합하다고 분석됐다. 초미세먼지 역시 24시간 누적기준 9㎍/㎥로, 우리나라 미세먼지 환경기준인 일평균 35㎍/㎥보다 훨씬 안전한 수준이다.

제주 용암 숲 지하공기는 음이온 수치도 5000이온수 이상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일반 대기 500이온수의 10배에 달한다.

신방식 박사가 용암 숲에서 나오는 지하공기와 관련된 발표를 하고 있다.
신방식 박사가 용암 숲에서 나오는 지하공기와 관련된 발표를 하고 있다.

신방식 박사는 최근 건국대학교 산학협력관에서 개최된 한국자연치유학회 학술대회에서 관련 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신방식 박사는 “제주 삼다수처럼 걸러진 용암층 공기는 건강한 공기질이기에 의학적으로도 접근할 필요성이 있다”며 “이번에 발표한 공기산업은 예방적 건강증진을 위해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공기산업으로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