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22 15:57 (월)
코로나19 이후 3년 반만에 국제크루즈선 제주 첫 입항
코로나19 이후 3년 반만에 국제크루즈선 제주 첫 입항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3.03.1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제주항 들어온 아마데아호 시작으로 올해 50척 입항 예정
강정민군복합항 오는 19일 첫 크루즈선 입항, 대규모 환영행사 준비중
16일 오전 제주항 크루즈부두에 입항한 2만9000톤급 크루즈선 아마데아호.
16일 오전 제주항 크루즈부두에 입항한 2만9000톤급 크루즈선 아마데아호.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크루즈관광이 본격 재개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에도 국제크루즈선 입항이 이어지고 있다.

16일 오전 7시 제주항 크루즈부두에 입항한 2만9000톤급 크루즈선 아마데아호가 코로나19 이후 첫 스타트를 끊었다. 지난 2019년 10월 이후 3년 반 만에 처음 제주에 들어온 크루즈선이다.

독일 피닉스라이즌사의 이 크루즈선은 지난 13일 강원 속초항으로 입항, 1박2일간 머무르다가 부산을 거쳐 제주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 20일 프랑스 니스를 출항한 이 배는 중남미~일본~한국~동남아~중동을 거쳐 5월 말 다시 프랑스로 돌아가는 월드와이드 크루즈다. 승객 대부분이 독일인으로, 이들은 제주에서 약 9시간 가량 머물렀다가 일본으로 향할 예정이다.

이들 크루즈 관광객들은 전세버스 9대로 성산일출봉, 해녀박물관, 만장굴, 신비의도로, 제주동문시장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독일 국적 선사의 크루즈선 아마데아호에서 하선한 승객들이 전세버스 탑승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독일 국적 선사의 크루즈선 아마데아호에서 하선한 승객들이 전세버스 탑승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올 연말까지 제주항 입항이 예정된 크루즈 여객선은 22차례에 달한다. 여기에 서귀포시 강정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 기항하는 28척을 포함하면 모두 50척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는 국제크루즈선 입항이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게 되기를 잔뜩 기대하는 분위기다. 이를 위해 상권을 오가는 셔틀버스 운행 등 지원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 중이다.

특히 10만톤급 이상 크루즈선의 경우 제주항 선석 부족 문제 해결과 서귀포 상권 활성화를 위해 강정민군복합형관광미항으로 배정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

이같은 도의 방침에 따라 오는 19일에는 11만5900톤급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강정 민군복합항에 정박하게 됐다. 승객 정원이 3200여 명인 이 크루즈선은 일본 요코하마를 출발, 가고시마를 거쳐 제주에 들어왔다가 후쿠오카로 향할 예정이다.

실제 승선 인원은 크루즈 승객 1500명과 승무원 1100명을 합친 2600명으로, 이들 중 기항관광상품을 구매한 승객은 300명 정도인 것으로 파악됐다. 여기에 승무원 하선 인원까지 합치면 8~900 정도가 될 전망이다.

이에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강정항 첫 크루즈선 입항에 따른 환영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행사에는 오영훈 지사 등 기관장을 비롯해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