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12-08 17:03 (금)
한파 속 제주지역 겨울철 최대전력 수요기록“경신”
한파 속 제주지역 겨울철 최대전력 수요기록“경신”
  • 하주홍
  • 승인 2023.01.2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6시 최대전력 1076.5㎿…1년 보름만에 기록 깨져
전력거래소 급전상황판
전력거래소제주지사 급전상황판

[미디어제주 하주홍 기자]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며 1월27일 저녁 제주지역 겨울철 최대전력 수요기록이 깨졌다.

전력거래소 제주지사는 이날 오후 6시 제주지역 최대전력수요가 1076.5㎿로, 기록을 새로 썼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제주지역 겨울철 최대전력 수요기록은 1년 보름 전인 2022년1월13일 오후7시 1074.4㎿였다.

이날 최대전력 발생 때 공급예비력은 1548.1㎿, 예비율은 43.8%로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엔 문제가 없는 수준이었다.

산지에 대설경보와 평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렸던 이날 오후 6시 지역별 기온은 제주시 0.1도, 고산 0.4도, 서귀포 0.8도, 성산 영하 0.7도였다.

이처럼 전력수요가 크게 늘어난 건 연일 이어지는 한파로 서비스 산업용과 가정용 난방기기 사용이 급격히 늘었던 때문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