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23 18:27 (화)
창작 오페라 ‘순이삼촌’, 4월 공연 주역 오디션 공고
창작 오페라 ‘순이삼촌’, 4월 공연 주역 오디션 공고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3.01.2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1일까지 지원서 접수, 1차 서류‧동영상 심사 후 지정곡 오디션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4.3을 소재로 한 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의 4월 공연을 앞두고 주요 배역에 대한 오디션이 개최된다.

26일 제주아트센터에 따르면 이번 오디션에서는 오페라 주역인 ‘순이삼촌(소프라노)’와 ‘상수(테너)’, ‘큰아버지(베이스)’ 등 3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응시 자격은 4년제 음악대학 성악과 졸업 이상 등 동등한 자격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심사 절차는 1차 서류 및 동영상 심사를 통해 2차 대면 심사 대상자가 선정되며, 2차 심사는 지정곡으로 오디션이 진행된다.

지정곡은 순이삼촌 역의 경우 ‘어진아’, 상수 역은 ‘예나제나 죽은 마을’, 큰아버지 역은 ‘죽어도 벌써 죽었을 사람’으로, 제주아트센터 홈페이지에 악보가 게시돼 있다. 2차 심사 참가자에게는 왕복 비행기표와 현장 오디션 반주자가 지원된다.

1차 심사를 위한 지원서와 영상은 오는 31일 오후 6시까지 이메일(hyeoungk21@korea.kr)로 제출하면 된다.

오페라 ‘순이삼촌’은 제주4․3을 소재로 한 현기영의 소설 ‘순이삼촌’을 원작으로 제주시와 제주4․3평화재단이 공동 제작한 창작오페라로, 4월 제주 공연이 예정돼 있다.

문의=064-728-150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