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2-07 17:54 (화)
제주의 겨울을 책임지는 감귤, 다채로운 요리로 변신하다
제주의 겨울을 책임지는 감귤, 다채로운 요리로 변신하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12.0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이윤선 제주음식연구가 통해 교육생 34명 교육
감귤츠지케이크 및 감귤구이, 감귤말이 등 선보여
"다양한 감귤제품, 여러 식탁에 놓이길 진심으로 바라"
다양한 모습으로 선보이고 있는 제주감귤을 이용한 요리.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다양한 모습으로 선보이고 있는 제주감귤을 이용한 요리.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겨울철 제주의 대표 작물인 감귤을 이용한 다양한 요리들이 선보이고 있다. 제주도는 이를 통해 감귤 소비의 다각화를 노린다는 계획이다.

제주도 농업기술원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지난달 이윤선 제주음식연구가를 초빙해 교육생 34명을 대상으로 감귤 활용 가공기술 교육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과정은 △감귤 가공 농촌융복합산업 제품 홍보 및 인지도 제고 △가정에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감귤요리 레시피 제공 등으로 식재료로서 활용 가능한 정보를 공유해 다양한 소비법을 전파하기 위해 마련됐다.

농촌융복합사업장 제품 메뉴는 △GAP 및 무농약 인증 꼬마귤로 만든 (주)코삿의 미니감귤치즈케이크 △감귤껍질 분말로 반죽한 감귤쉬폰케이크 △(주)태반의땅제주의 한라봉청과 까망베르 치즈가 들어간 빠네치즈구이 △아꼬왓의 감귤 꽃과 껍질 그리고 허브로 블렌딩해 우려낸 차로 만든 냉침귤피차 등이다.

아울러 가정에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감귤요리 메뉴는 △물과 설탕을 넣고 졸여 만든 ‘통귤설탕조림’ △체다치즈와 호두를 넣고 감귤껍질로 말아 굳힌 ‘통감귤말이’ △설탕에 졸인 감귤껍질에 다시 한 번 설탕을 묻혀 쫄깃하면서 감귤껍질 향이 일품인 ‘크리스피 귤피’다.

이런 메뉴를 중심으로 이뤄진 교육은 높은 만족도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 설문조사 결과 만족도 91%로 큰 호응을 얻었다. 교육생들은 특히 제주의 특색이 녹아있는 감귤제품들을 소개받을 수 있었으며, 생과로만 즐기던 감귤을 케이크, 차 등으로 직접 만들 수 있는 방법을 배워서 좋았다고 평가했다.

강사로 나선 이윤선 대표는 “감귤에 빠져 다양한 시도를 하며 모은 레시피를 나누게 되어서 기쁘다”며 “제주 일상이 녹아있는 다양한 감귤 제품들이 여러 식탁에 놓이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현 농촌지도사는 “도내 농산물 가공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업체는 116개로 각 사업체의 제품이 적게는 2개에서 많게는 10개가 넘는다”며 “제주농부의 정성과 진심으로 만든 제품이 많은 소비자에게 전해져 매출 증대를 통한 경영체 안정과 가치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내년부터 관내 농산물 가공 농촌융복합산업 사업장의 제품 발굴 및 유통판로 기반 마련을 위한 품평회를 주기적으로 가질 예정이다.

과거와 비교해 다양해진 품목과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패키지 디자인으로 유통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전문가의 피드백을 통해 미흡한 사항을 보완하고 사업 활성화 및 소득 창출 구조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