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2-07 17:54 (화)
[카타르 월드컵] 손흥민 향한 악플에, 中 네티즌 "중국으로 귀화해라"
[카타르 월드컵] 손흥민 향한 악플에, 中 네티즌 "중국으로 귀화해라"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12.0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토트넘)에게 국내 일부 누리꾼들이 비난의 화살을 돌리는 행태를 보이자, 중국 누리꾼과 매체들이 즉각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30일 중국신문망·텐센트신문 등 현지 매체들은 '아시아 1위 축구 스타에게 한국 누리꾼들의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한국인들이 패배 원인을 손흥민에게 돌리며 분노했다', '손흥민을 빼고 다른 선수를 출전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등 가나전 패배 이후 한국 분위기를 전하는 기사들을 쏟아냈다. 

이들 매체들은 한국 누리꾼들이 손흥민을 향해 쏟아낸 '악플'의 내용을 그대로 번역해 전하며 "손흥민이 한국 네티즌들의 폭언을 그대로 감당하고 있다", "손흥민이 없었다면 과연 한국인들이 기대하는 기적이 일어날 기회가 있었겠냐"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들은 "손흥민이 기대만큼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지만 비난 받을 이유는 없다"고 했다.

또 다른 매체는 "손흥민이 부상을 입고도 경기에 뛴 것 자체에 의미를 둬야 한다"며 "한국인들은 가장 큰 기적을 경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 지난달 28일 한국과 가나의 경기 직후 한국의 누리꾼들은 손흥민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몰려가 "몸 상태가 안 좋으면 벤치에 있어라", "다음 경기는 나오지 말아라" 등 부정적인 댓글을 달았다.

이 같은 한국 축구팬들의 바난 여론에 중국의 몇몇 누리꾼들은 "손흥민이 중국에 귀화하면 지지와 명성을 얻고 돈도 벌 수 있다" "손흥민은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데 저런 대우를 받다니..."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손흥민은 가나와 경기를 마친 후 "선수들이 정말 최선을 다했다"며 "선수들 모두 많이 고생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 미안하다. 개인적으로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팀을 이끌어야 하는데 이 부분이 특히 마음 아프다"고 했다.

이어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다. 이렇게 어려운 경기에서 제가 좀 더 역할을 많이 했어야 함에도 다른 선수들이 그렇게 해준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 정세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